역사와 문화가 있는 풍경/세월 속으로

향곡[鄕谷] 2020. 2. 4. 12:00



주전부리

군것질이요 심심풀이 간식



"심심풀이 땅콩 있어요, 미루꾸 있어요, 건빵 있어요". 지금은 열차에서 홍익회 판매원이 다니지

않지만 얼마 전까지 이렇게 외치고 다녔다. 심심풀이는 군것질을 말하고, 미루꾸는 밀크캬라멜

에서 밀크를 그렇게 말했다. 주전부리는 식사 사이에 허전한 속을 채우기 위한 먹을거리다.

심심풀이기도 하고 간식이다. 


그 옛날 주전부리는 산과 들, 밭에서 나는 것이었다. 옥수수,무뿌리,보리이삭,버찌,산딸기,

메뚜기나 개구리뒷다리 튀긴 것 등이 그것이다. 용돈이 생기면 건빵,눈깔사탕,번데기,국화빵,

달고나, 또뽑기가 오래된 주전부리다. 번데기는 둥그런 원판을 돌려서 찍으면 판에 써놓은

숫자 양 만큼 담아주었다. 또뽑기는 '꽝'이 나오면 헛것이고 '또'가 나오면 또 뽑을 수 있었다.

달고나는 연탄불에 얹은 국자에 끓인 설탕과 소다를 철판에 부어서 슬쩍 누른 후 그 모양대로

잘 자르면 덤으로 하나를 더 받을 수 있었다.


초등학교 때는 용돈을 받은 일이 거의 없어 학교 담벼락에서 사과궤짝을 갖다 놓고 파는 것을

옆에서 구경을 했다. 그러다가 운동회날이나 되면 모처럼 용돈을 받아서 번데기나 삼각비닐에

든 오렌지쥬스나 건빵을 사먹었다. 주로 집에서 먹었던 주전부리는 감나무에서 떨어진 풋감을

그늘에 두었다가 말랑해지면 먹었고, 뒷밭에 있는 옥수수를 쪄서 먹거나, 감자를 삶아 먹

것이었다.  

  

지금까지 이어지고 자주 찾는 주전부리는 생과자,찹쌀떡,마른 오징어,고구마말랭이,튀밥,볶은 콩,

찐빵,호떡 ,떡볶이,등이다. 시장에서 살 수 있는 것도 라면땅,새우깡이나 맛동산 같은 스낵류에서 

과자류, 닭강정,피자,초코렛 등 내용이 달라지고 돈의 단위가 커졌다. 주전부리는 주변 농산물에서

시장에서 구입하는 물품으로 그 대상이 많이 변하였다. 주전부리는 때를 가리지 않고 먹다가는

밥맛이 없어지고, 이제는 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부족해도 만족하면 남음이 있고, 족한데도

부족하다고 하면 언제나 부족한 것이다. 그때는 부족하였지만 행복하였고, 그래서 그리운 시절이다. 










저희는 어렸을때 월남떡,라면땅,눈깔사탕,그리고...
집에오면 간식으로는 라면이 최고였죠
집에선 겨울엔 호떡, 여름엔 술빵을 들고다니며 먹었던
선생님 덕분에 어릴때 먹던 간식을 소환해봅니다.
참참 그리고 간식이 없을땐 라면을 생으로 먹다 들켜서
엄마에게 혼이 나기도했던ㅋㅋ
월남떡이 뭔지 모르겠습니다. 전병 종류인가요?
생라면 먹으면 속에 벌레 생긴다고 못 먹게 했지요. 그래도 그게 맛있었어요
술을 줄이고 집에 있는 시간이 느니 주전부리를 찾게 되더군요
월남떡은 매점에서 파는건데
약20cm정도 되는 만지면 딱딱한 좀 두꺼운 비닐같은거였어요
구워먹기도하고 그냥먹기도하고 또 한줄씩 떼어서 친구들하고
나눠먹기도하고...
선생님때는 없었나요? 신기하네요ㅋ
지금도 나오나요? 한번 맛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단팥빵 만큼 맛이 있을까요?
미루꾸라는것이 밀크카라멜이라니... 영어를 일어발음 한건가봅니당 처음듣는 단어네요...
외갓집에 놀러가면 제수에 썼던 퍼석하고 동그란데 붉은색이랑흰색이 들어간 사탕 같은 걸 좋아했던거 같아요.
어릴 때 제수에 사용 된 유과니 약과니 곳감이니 이런걸 좋아했는거 같아요. 한지에 돌돌 싸 보관하시다가 한개씩 손주들한테 내어주시던 외할아버지가 생각이 나네요. 울 할아버지는 생강센배를 제일 좋아하셨던 기억이 납니당. 선생님 글 보고 오늘도 추억에 빠져보네요~ 곧 뵈어욥~
밀크를 일본식 발음으로 미루꾸라 했던 것이지요.
퍼석한 그런 사탕이 있었지요. 건빵에 들어있는 별사탕도 있었고요.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주었던 주전부리가 커서도 생각납니다.
우리 아이들과 손주들은 또 어떤 주전부리가 생각날까요.
군것질거리가 정말 많군요.
밀크카라멜 얻어 먹는 재미로 아버지 딸라 서울가는 기차타던 어릴덕이 떠올라
저는 지금도 그 카라멜을 사 먹고 싶어집니다.
주전부라는 어른이나 아이나 차이가 없습니다. 집에 있으면 그런 주전부리가 있는지 찾아본답니다.
오늘 트래킹을 하면서 주전부리를 찾는 사람은 아침을 안 먹고 나선 사람이기도 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