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서울 산

향곡[鄕谷] 2020. 6. 5. 11:22

삼성산 (456m) / 절 순례 산행

서울 관악구, 경기도 안양 (2020.6.4)

관악산만남의광장-도란도란길-삼성산-반월암-삼막사-염불암-안양예술공원 주자장

이동거리 9.4㎞. 이동시간 3:38. 휴식시간 1:36. 계 5:14

 

 

관악산은 경기5악의 하나로 부르는 바위산이다. 그 산등성이로 오르지 않고 무너미고개를 넘어

서울대관악수목원으로 가는 길을 잡았는데, 조금 돌아서 거려다 아예 멀리 걸어 가게 되었다.

경복궁에 화마를 주었다는 관악의 화기를 멀리 하고 삼성산으로 걸었다. 신라시대 원효,의상,

윤필 세 고승이 이 산에서 암자를 짓고 수도를 하였다 하여 삼성산이다. 세 분이 일막,이막,삼막

세 암자에서 수도 정진을 하였는데, 다른 두 곳은 없어지고 남은 곳이 삼막사이다. 그밖에도

반월암과 염불암을 돌아서 걸었으니 절 순례 산행이 된 것이다.

 

절은 코로나 창궐로 출입을 막고 있었다. 절에도 사람이 모이는 걸 막으니 나무아미타불과

관세음보살은 절 밖에서 하게 되었다. '나무아미타불'에서 '나무'는 믿고 따른다는 것이고,

'아미타불'은 서방극락세계를 주제하는 부처로 극락왕생을 바라는 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부처다. 관세음보살은 말 그대로 현실세계서 고통을 겪는 인간의 소리를 보는(觀音) 구세주

보살이다. 처처부처라 하였고, 불교의 교리를 알건 모르건 관세음보살을 외우면 복을 받는다

했으니, 그 힘으로 난국을 이겼으면 좋겠다. 기도란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하여야 효험이

있다고 한다. 하는 일에 최선이 물론 우선일 것이다.

 

하산은 당초 계획하였던 곳에서 멀어져 바로 안양예술공원 쪽으로 내려왔다. 예전엔 안양유원지

란 이름에 익숙하였고, 개천 중간에는 물을 막아 수영장을 열었던 곳인데, 그 흔적은 없어졌다.

안양(安養)은 극락을 나타내는 다른 말이다. 산상에서도 시원한 바람이 불고 호젓한 오솔길을

걸었는데, 하산하여도 극락이니 오늘은 종일 천상세계에서 있었단 말인가.

 

※ 교통편

(갈 때) 전철2호선 서울대입구역 3번 출구에서 5511,5533버스 이용 서울대정문 하차

(올 때) 안양예술공원주차장에서 2번, 2-1번 버스를 타고 전철 1호선 안양역 하차, 이동

 

 

금계국에 앉은 표범나비

 

삼성산 능선에서 보는 관악산 정상

 

때죽나무

 

반월암

 

삼막사 입구

 

삼막사 원경

 

나무로 받치고 있는 (?) 바위

 

염불암

 

안양예술공원 조각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