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경상 전라 산

향곡[鄕谷] 2005. 9. 11. 22:50

바다를 품에 안은 산

金井山(802m) / 부산 동래구·경남 양산시 (2005.9.10)

 

 

산은 아직 잠이 깨지 않았는데

지혜를 구하는 절방은 훤히 밝다. 

 

산 정수리 황금빛 우물은 찾지 못했는데

운무만 산을 감고 휘휘 돌고 있다.

 

산은 넉넉한 품으로 아래를 굽어보고,

山城은 또아리를 틀어 바다에 잠길듯 하다.

 

 

 


 

 

 

 

 

 

 

 

 

 

 

 

 

 

상견치 못한 산성막걸리가 아쉽지만,허심천 뒷 뜰(?)에서의 멍게 맛 또한 일품이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