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산처럼/경상 전라 산

향곡[鄕谷] 2006. 10. 16. 21:46

변산절경 월명운해(邊山絶景 月明雲海)

변산 쌍선봉(459m) / 부안군 변산면 (2006.10.15)

남여치-쌍선봉-월명암-직소폭포-재백이고개-내소사(3시간35분)

 

 

봄에는 변산이요 가을엔 내장산이란 말이 있지만,

변산은 바다가 푸르고 내(川)가 넘치게 흐르는 계절이 좋다.

내변산 외변산 해변산을 두루 구경 할라치면 며칠씩

다녀야 하고, 의상봉 마천대-쇠뿔바위봉도 가야할 길이다.

 

가뭄에 직소폭포는 숨을 죽이고 벌거숭이로 서 있었지만

월명암 선경에선 월명운해(月明雲海) 황홀경에 흠뻑 취했다.

 

부안 3절 중 하나인 기생 이매창의 시 '선유(仙遊)'가 있다.

시귀를 보아하니 이곳 낙조대에서 지었으리라.

 

     오랜 그 이름 도솔천이라

     올라보니 이곳이 하늘 길이다.

     개인 하늘에 황홀한 낙조요

     빼어난 산봉에 연꽃이 진다.

 

 

 

 

                                                  월명암 가는 길

 

 

                                           월명운해 / 월명암에서

 

 

                                                   말라버린  직소폭포

 

 

                                                         직소폭포 부근

 

 

                                                  위에서 본  직소폭포

 

 

                                            내변산 / 재백이고개에서

 

 

                                            관음봉 / 재백이고개에서

 

 

                                                    내소사 대웅보전

 

 

                                               대웅보전 나무창틀

 

 

                                                 내소사 가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