健康 .情報

홍반장 2020. 11. 26. 10:32

두통을 막는 방법.

 

두통은 치명적인 질병은 아니지만 견디기가 힘들다. 머리가 지끈거리면 신경이 날카로워져

 아무 일도 할 수가 없다. 뭘 잘못 먹었는지, 아니면 잠을 못 잔 때문인지 생각해 보지만

명확하게 떠오르지 않는다.

마그네슘이 풍부한 식품인 바나나, 현미밥, 청국장, 굴, 옥수수 등을 먹으면

 어느 정도 두통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하는데...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닷컴 자료를 토대로

 두통을 예방하는 7가지 방법을 알아본다.

 

◆적정 체중을 유지하라=전문가들은 '체질량지수(BMI)가 30인 비만자들의 경우 BMI가 낮은 사람들보다 두통에 걸릴 위험이 35% 높게 나타났다'고 말한다. BMI 40 이상인 고도 비만자들은

 두통을 겪을 확률이 80%까지 높아진다. 따라서 적정 체중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수분을 보충하라=수분이 부족하면 두통이 악화될 수 있다. 그러나 수분을 보충하느라고

물만 많이 마실 필요는 없다. 전문가들은 과일이나 채소를 먹는 것이 수분은 물론

그 속에 있는 다른 영양소들도 섭취할 수 있어 더 좋다고 말한다.

 

◆삼시 세끼를 챙겨라=일이 바쁘거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분주하게 보내다 보면 식사를 거르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공복감을 느끼면 두통은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반드시 식사를 챙겨서 제대로 먹어야 한다.

 

◆카페인 섭취를 줄여라=적은 양의 카페인은 때때로 두통을 누그러뜨릴 수도 있다.

그러나 카페인 때문에 두통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1주일에 2일 이상 섭취하지 말고 차차 줄여야 한다.

 

◆잠을 충분히 자라=평균 6시간 수면을 취한다고 해도 그보다 더 많이 자는 사람보다는

 자주 심한 두통을 겪을 수 있다. 잠을 충분히 자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무기력에서 벗어나라=스웨덴에서 실시된 한 연구에 따르면 게으르고 비활동적인 사람은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보다 두통을 겪는 확률이 더 높다고 한다. 하루 20~30분,

일주일에 5일 정도로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이렇게 하면 스트레스가 줄고 뇌에 혈액이 공급되며 엔도르핀이 넘치는 기분 좋은 생활을 할 수 있다.

 사람에 따라서는 운동이 두통을 일으킬 수도 있으므로 전문가와 상의하라.

 

◆성격을 고쳐라=완고하고 내성적인데다 강박감을 잘 느끼는 성격이라면 두통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이런 이야기에 자신이 해당된다면 치유 방법을 찾아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