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진/새,곤충,동물

마실가자 2009. 3. 1. 00:34

삼세판이라고 했는데....

이번 겨울에는 이놈과 같이(?) 시간을 보냈네....

어려운 현실이지만 앞으로는 날개를 활짝 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

 

 

 새가 뒤에 있어서...

 어쩌다가 걸렸는데...

 즐감하였기를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