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진/나비류

마실가자 2018. 11. 30. 12:47





날씨가 갑자기 추워진 늦가을의 어느날.

부저나비가 힘을 못하고 가만히 있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사진을 찍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