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진/풍경

마실가자 2020. 11. 4. 22:43





가을이 지나갑니다.
잡고 싶지만 과욕인 것 같습니다.
순간을 담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