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보라

고창 선운사 가을..

포천 한탄강 줄기의 화적연 겨울풍경 / 2019년 1월 25일

댓글 126

♡경기도 여행

2019. 2. 21.

 

 

 

 

 

 

 

 

 

포천 한탄강 줄기의 화적연 겨울풍경

 

 

포천 한탄강 화적연

 

 

 

 

우뚝 솟은 화감암 바위가 마치 짚단을 쌓아 놓은 것 같다하여

벼화 쌓을적 못연자를 써서 화적연이라 하였다고 한다.

 

 

 

회적연의 아름다움을 조선시대 미수 허목, 면안 최익현, 겸재 정선 등이

글과 그림으로 남겼는데 뛰어난 풍광은 오늘도 그대로이다.

 

 

 

화적연은 국가지정 문화재로 명승 제93호로 지정되었다.

 

 

 

 

화적연은 국가 명승 제93호

영평팔경의 제1경이자 '포천 한탄강 팔경'의 제3경으로

볏단을 쌓아 올린 형상이란 의미로 '볏가리소'라고도 한다.

 

 

지질시대상으로 중생대 백악기에 해당하며

한탄강의 침식작용에 의해 지금과 같은 모습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화적연은 조선시대에는 기우제를 행하던 곳으로

미수 허목은 화적연을 보고 감탄하여 '화적연기'를 남겼고

 

 

 

면암 최익현 선생도 금강산유람기에 화적연이란 시를 남겼으며

 

 

 

 

진경산수화의 대가인 겸재 정선도 화적연의 뛰어난 풍광을

화폭에 담았다고..

 

 

 

화강암과 현무암으로 이루어져 있다.

 

 

 

 

영평 8경 중 한 곳으로 넓은 담 위로 높이가 13m 달하는 화강암이 솟아 있다.

 

 

 

 

저녁시간..

보금자리로 돌아가고 있는  철새들..~ 

 

 

 

날아가는 철새들..~

 

 

 

 

 

 

 

 

 

 

화적연 겨울 풍경..~ 

 

 

 

 

 

 

 

 

 

 

 

 

 

 

 

 

 

 

 

 

 

 

화적연 멋진 작품들..~

 

 

 

 

 

 

 

 

 

 

 

 

 

 

 

 

포천 한탄강에서 신비한 얼음 작품을 만난다.

 

 

 

 

 

 

 

 

 

 

 

 

 

 

 

 

 

 

 

 

 

 

 

 

 

 

 

 

 

 

 

 

 

 

얼음이 태양에 녹으면서 신비한 작품을 만들었다.

 

 

 

 

 

 

 

 

 

 

 

 

 

 

 

 

 

 

 

 

 

 

 

추위가 만든 예술 작품이다.

 

 

 

 

 

 

 

 

 

 

 

 

 

 

 

 

 

 

 

 

 

 

 

자연적으로 형성된 예술작품..^^*

 

 

 

 

자연이 그린 그림이 신비하다.

 

 

 

 

 

 

 

 

 

 

얼음이 태양에 녹으면서 신비한 작품을 만들었다.

 

 

 

 

 

 

 

 

 

 

 

 

 

 

 

 

겨울에 얼음이 만들어낸 멋진 작품 정말 놀랍다.

 

 

 

 

 

 

 

 

 

 

 

 

 

 

 

 

 

 

 

 

      

 

 

 

 

 

 

 

 

 

 

화적연이라는 곳을 처음 간다.

 

화적연은 어떻게 생겼을까..?

 

한탄강 강물이 휘돌아가며 생긴 깊은 연못과

13m에 이르는거대한 화강암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그리고 겨울 얼음이 태양에 녹으면서

자연으로 만든 신비로운 작품들도 만난다.

 

포천 한탄강 화적연이 주는 선물은

나를 또 감동받게 한다.

 

참 고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