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보라

양평 더 그림에서..

신안 자은도 무한의 다리를 걷는다. / 20191107

댓글 56

♡전라도 여행

2019. 11. 29.

 

 

 

 

 

 

 

 

 

 

 

신안 자은도 무한의 다리

 

신안군 자은도 무한의 다리

 

 

 

전남 신안군 천사대교를 건너 닿을 수 있는 자은도에 서남해안 갯벌을 가까이서 조망할 수 있는

탐방로가 새롭게 개설됐다.

 

'무한의 다리' 이름은 섬과 섬이 다리로 연결돼 있는

연속성과 끝없는 발전의 의미를 담고 있다.

 

왼쪽은 할미도, 오른쪽은 고도..

 

 

신안 섬 사잇길, 무한의 다리를 걷다.(내짝꿍)

 

 

 

무한의 다리는 자은도의 둔장해변과 고도 ~할미도를

연결하는 다리..

 

2018년 1월에 착공해서 2019년 7월에 완공됐으니

지어진 지 오래되지 않은 다리..

 

길이는 1004m, 폭은 2m로 산책하며 걷기에 딱 좋은 거리..

 

 

 

둘이서 걸어도 좋을 넓이를 갖고 있다.

 

 

 

밀물에는 바닷물로 꽉 차 있지만 썰물일 때는 물이 빠져 갯벌을 볼 수 있다.

 

 

 

신안군의 '1도(島), 1뮤지움' 정책에 참여하고 있는

박은선 조각가와 스위스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마리오보타가

직접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무한의 다리에서

서남해안 갯벌을 한 눈에..~

 

흔적

 

 

 

기분 좋게 바다 위를 걸으며

첫 번째로 닿은 곳은 바로 고도 이다.

 

고도는 아쉽게도 들어갈 수 없다.

 

 

큰 섬에서 작은 섬을 잇는 이색 다리 위를 걷다보면

마치 바다 위에 떠 있는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둔장 해수욕장은 작지만 고은 모래와 파도소리로

쉬어 가기 좋은 장소..~

 

색은 탁하지만 영양이 풍부하고 생태학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갯벌바다..

 

이곳은 갯벌이어서 우리가 알고 있는 바다색과는 차이가 있다.

 

 

 

바다색이 탁하고 산의 나무들도 짙은 녹색이라

자칫 어둡게 보일 수 있는 이곳에 붉은색과 노란색으로 포인트를 준

무한의 다리가 더욱 돋보인다.


 

늦은 오후 무한의 다리

 

 

 

 

 

 

 

 

 

 

 

아름다운 고도의 소나무를 배경으로 ㅎ

 

 

 

천사대교로 갈 수 있는 가장 먼 섬 자은도 무한의 다리에서..

 

 

양평에서 멀리..~~~~ 왔으니 찍고 또 찍고 ㅎ

 

 

자은도의 둔장해변은 바람이 거세서

윈드비치(Wind Beach)라고도 불린다고..

 

예쁜 포토존도 있다.

 

 

 

 

 

 

 

 

무한의 다리

꼭 천국으로 가는 길 같다.

 

갯벌 위로 긴 다리가 조그만 섬까지

우릴 데려다 준다.

 

무한의 다리를 걸으며

작지만 예쁜 섬들이 지닌 매력에

차암 행복하당. ㅎㅎ

 

내생애 가장 아름답고

편안한 곳..~ ㅎ

 

 

 

 

 

 

 

첨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