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요산 봄꽃

댓글 10

꽃향기

2008. 4. 1.

 

     요즘 같은 봄날엔

     등산하는 것도 좋지만 들꽃 만나는 즐거움도 크다 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소요산에서는 때가 이른 듯 하다...

     눈을 부릅뜨고 둘러보아도 선뜻 시야에 들어오는 들꽃이 별로 없다..

 

 

 

 

 

 

       산에 오르기도 전에 꽃다지와 별꽃,, 그리고 산수유를 먼저 만났다..

       꽃다지 끝에 대롱대롱 맺힌 물방울이 마치 보석과도 같다..

 

 

 

 

 

 

 

 

 

 

 

 

 

 

 

 

 

  

            꽃다지에 손님도 와 계신다...

 

 

 

 

 

 

 

     별꽃과 쇠별꽃은 구별이 정말 어렵다

     암술이 5갈래면 쇠별꽃,,, 3갈래면 별꽃이란다...

     구분이 정말 쉽지가 않다...


 

 

 

 

 

 

 

 

 

 

    

 

 

 

 

 

 

         생강나무와 산수유도 제대로 구별하기 어려웠는데

         이제는 조금 구별이 되는 것 같기도 하다

 

 

 

 

 

 

 

 

 

 

 

 

           제비꽃은 가장 흔히 보이는 봄 들꽃인데

           역시 종류가 많아 정말 구분이 어렵다..

 

 


 

 

 

 

 

 

 

 

 


 

 

 

 

 

 

 

 

 

 

 

 

 

 

 

 

 

 

 

 

 

 

 

 

 

 

 

 

 

 

 

 

 

 

 

 

 

 

 

 

 

 

 

 

 

        현호색은 마치 용머리를 연상케 한다..

 

 

 

 

 

 

 

 

 

 

 

 

           무슨 나무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꽃술이 정말 이쁘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