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속에 곱게 핀 애기능터의 봄향기

댓글 49

꽃향기

2013. 4. 12.

 

오는 봄을 시샘이라도 하는 듯 찬바람이 강하게 불며 마지막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이지만, 우리동네 애기능터에는 여기저기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며 이미 봄의 향기가 가득하다..

 

오동근린공원 애기능터 곳곳에는 대표적인 봄꽃이라 할 수 있는 노란 개나리꽃을 비롯하여 매화나무꽃ㆍ진달래꽃산수유꽃 등 겨울내내 앙상한 가지에서는 이제 제법 봄의 활기가 살아나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