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애기능터 봄꽃(조팝나무꽃)

댓글 49

꽃향기

2015. 4. 20.

 

 

오랜만에 봄비가 촉촉이 내리니 벚꽃ㆍ목련 등 일찍 핀 일부 봄꽃들은 벌써 낙화되어 뒹굴기도 하지만, 이제 막 피기 시작하는 조팝나무꽃 등은 오히려 생기를 되찮는 것 같다.

 

꽃이 핀 모양이 튀긴 좁쌀을 붙여놓은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붙여진 조팝나무꽃은 추위에도 잘 견디어 정원ㆍ도로변ㆍ공원 등에 관상용으로 심기도 한다.

 

조팝나무꽃은 4월 초순에 줄기의 끝과 겨드랑이에서 흰색의 꽃이 촘촘한 우산살 모양으로 무리지어 피며, 산기슭 양지바른 곳에서 자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