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애기능터 봄꽃(조팝나무꽃,죽단화, 라일락 등)

댓글 31

꽃향기

2018. 4. 26.



우리동네 애기능터(오동근린공원)를 화사하게 꾸며주었던 개나리꽃와 진달래꽃이 지고 나니, 이번에는 조팝나무꽃과 죽단화 등 또 다른 봄꽃들이 반겨주지만 장마같은 봄비에 대부분 낙화되고 마는 것 같아 아쉽다.

 

조팝나무꽃은 줄기의 끝과 겨드랑이에서 흰색의 꽃이 눈꽃이라도 내린 듯 우산살 모양으로 무리지어 피며, 꽃이 핀 모양이 튀긴 좁쌀을 붙여놓은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조팝나무꽃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이라 한다.

 

죽단화는 노란 꽃이 가지 끝에 1개씩 피는 겹꽃이며, 정원이나 울타리에 관상용으로 많이 식재한다.

라일락은 수수꽃다리속 식물로 대부분 연보라색 꽃이 피지만 더 짙은 것도 있고 흰색의 변종도 있으며, 그윽한 향기가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