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주변에서 즐기는 다양한 봄꽃

댓글 8

꽃향기

2020. 4. 14.



봄을 대표하는 봄꽃이라 하면 요즘 전국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개나리꽃진달래꽃과 벚나무 꽃이라 할 수 있겠지만, 동네를 둘러보면 벚나무 꽃 외에도 각가지 나무마다 나름의 화사한 꽃을 피우고 있다.

 

요즘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사회거리두기 일환으로 대부분의 야외 공원들이 폐쇄된 관계로 봄꽃을 제대로 즐길 수 없기에, 동네 주변을 둘러보며 봄꽃 구경하는 것도 기분전환에 좋을 것 같다.




서부해당화






모든 식물들이 활기를 찾는 봄날을 맞아 이름도 모르는 나무에서 화사한 꽃들이 피어있고, 어느새 초록의 새잎도 한잎 두잎 달리고 있어 봄을 지나 여름이 다가오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동네 주변을 둘러보면 5월에나 만날 수 있는 라일락이나 영산홍 그리고 명자나무꽃 등 알만한 꽃들도 있지만 모르는 나무도 많고, 서부해당화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그나마 알게 되었다.








영산홍





라일락



명자나무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