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꽃식물원의 자란(紫蘭)과 아주가(Ajuga)

댓글 11

꽃향기

2020. 5. 28.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 매곡리에 위치한 우리꽃식물원의 유리온실에서는 자란(紫蘭)과 아주가(Ajuga)를 비롯하여

가솔송송엽국(松葉菊)백화등(白花藤) 등 다양한 우리꽃 식물들을 만날 수 있다.

 

자란(紫蘭)은 난초과에 속하는 숙근성 여러해살이풀이며,

햇볕을 견디는 능력이 강하기 때문에 약간 건조하고 척박한 곳의 햇볕이 잘 드는 산지나 바위틈에서 주로 서식한다.

 

 

 

자란 꽃은 5~6월에 잎 사이에서 꽃대가 나와 50정도 자란 다음에,

지름 3길이 2.5~3정도의 끝이 뾰족한 홍자색 꽃이 6~7개 총상으로 달린다.

 

꽃잎은 5장으로 모두 같은 모양이고 중앙부의 입술 꽃잎은 쐐기 모양으로 윗부분은 3개로 갈라지고,

가장자리에는 물결 모양의 톱니가 있다.

 

 

 

자란 잎은 긴 타원모양의 길이 20~30cm 정도로 밑 부분에서 5~6개가 서로 감싸면서 원줄기처럼 되고,

끝이 뾰족하고 밑 부분이 좁아져서 엽초로 되며 세로로 많은 주름이 있다.

 

줄기는 굵고 곧게 서며 아랫부분에 잎 싸개가 2~3개 있으며,

뿌리는 길이 2~4로 넓적한 둥근 모양으로 안은 흰색이고 육질성이다.

 

 

 

아주가(Ajuga)는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이며,

배수가 잘 되고 비옥하며 적당한 습기가 있는 토양에서 잘 자라며 많은 원예 품종이 있다.

 

아주가의 꽃대 높이는 15~20cm 정도이고, 4~5월에 푸른 보라색 꽃이 피는데

품종에 따라서 분홍색흰색의 꽃이 피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