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의 작은 섬 황산도의 황산포구

댓글 21

국내여행

2020. 6. 2.

 

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 초지리에 위치한 황산도(黃山島)는 강화도 옆에 딸린 작은 섬으로,

강화도와 황산도를 잇는 약 500m의 연륙교가 생기기 전에는 강화도의 또 다른 작은 섬에 불과하였다고 한다.

 

강화도의 초지진은 군사적으로 강화 외성의 최남단으로 그 중요성이 예전부터 부각되었으나,

황산도는 그에 비해 섬 밖의 섬으로 수 백년 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곳이라고 한다.

 

 

 

황산도는 썰물 때가 되면 바닷물이 수 까지 빠져나가 갯벌이 천연 선착장을 만들어주었으며,

연륙교가 생기기 전에는 배들이 지금의 연륙교 바로 앞 갯벌에 되는 대로 배를 대고 생선을 풀었다고 한다.

 

황산도는 원래 대황산도와 소황산도라는 두 개의 섬이었는데 1962년에 하나로 이어졌으며,

이 후 김포와 강화도를 잇는 초지대교가 건설되면서 관심을 받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황산포구에는 대부분의 포구와 마찬가지로 갈매기 떼들이 제일 먼저 반겨주고,

바닷가에 떠 있는 수많은 어선들이 포구의 여유로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또한 황산포구에서 출발하여 황산도 해안선을 따라 강화나들이 8코스의 일부로 약 1.3km의 해변 산책로 데크가 조성되어있어,

바닷바람을 맞으며 황산도 해안을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산책코스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