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222, 화순용암산, 논재갈림길 용암사 금오산성 용암산 불암사 논재갈림길 - 호랑이 친구들

댓글 1

* 국내산행 */13년 산행

2013. 12. 23.


2013년 12월 22일 일요일 맑음


화순 용암산 탐방의 날


오늘 첨단산악회의 남해 응봉산, 설흘산 산행이 신청인원 미달로 취소되었다.

즐거운처사, 자유, 청솔, 나, 이렇게 넷이서 여유로운 산행을 즐겨본다.

산행코스 : 논재갈림길 주차장-용암사-능선삼거리-금오산성-용암산정상-불암사-임도-논재갈림길 주차장(약8.7km, 4시간)


 용암산은 화순 한천면과 춘양면과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화순 일대의 산세는 비교적 유순한 편이나 유달리 

이곳 용암산만은 말 그대로 용암이 솟아 오른듯이 날카롭고 거칠게 보인다.
정상을 중심으로 양쪽으로 뻗은 능선은 석영암 바위로 연봉을 이루고 있다. 특히, 정상을 비롯한 3개의 봉우리는 

날카로운 바위봉으로 되어 있어 등산하는데 약간의 위험도 따른다. 그러나 오히려 아기자기한 바위봉은 스릴도 

만끽할 수 있어 독특한 맛을 지닌 산이다. 그래서인지 이 산을 찾는 등산객들이 꽤나 있는 편이다.
정상을 향해 산등성이를 오르다 보면 고려때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하여 축성했다는 금오산성터의 흔적이 듬성듬성 

남아 있는데 역사의 흔적을 매만져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 용암산은 원래 금오산이라 불리웠는데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산세가 솟은 바위가 있다하여 용암산으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특히 이 지역 한천은 물이 

좋기로 유명하다. 능선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산중턱에 자리잡은 약수터가 있는데 그 물맛은 이 한천의 명성을 입증해 

주는 듯하다. 계절에 따라 봄에는 용암산을 중심으로 온통 진달래꽃이 온 산에 만개하여 녹색과 조화를 이룬 진분홍 

꽃천국이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그리고 그 사이에 몰래 숨어 핀 자생석란은 등산객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다운 자태와 향기를 풍겨준다.

[네이버 지식백과] 용암산과 금오산성 [鎔巖山-金鰲山城] 

(문화콘텐츠닷컴 (문화원형백과 한국문화 택리지 시범개발), 2007, 한국콘텐츠진흥원)

 


 

 

 

 

논재 갈림길 주차장에 주차를 합니다.

 



산행준비 완료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조금 가다보니 평장을 해 놓은 곳이 보입니다.



 

 

 

용암사 여기서 정상이 2.3km입니다.



 

 

 

용암사 대웅전 위로 용암산 정상이 바라보입니다.

 



 

 

 

도덕산과 갈림길인 능선 삼거리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 부턴 상당히 가파른 길이 시작됩니다.



 

 

 

기암들의 시작이군요.

 

오똑하게 선 바위도 있습니다.



 

 

 

 

첫번째 조망터에 도착했습니다.



 

뒤로 무등산이 훤하게 조망됩니다.

 



 

무등산을 당겨보니 정상부근에는 하얀 눈이 조망되는군요.

 



우측으로 고개를 살짝 돌려보니 모후산이 조망됩니다.

정상에 무슨 탑처럼 보이는데 언제 저런 조형물이 만들어졌는지?



 

 

여기가 금오산성



 

 

눈 눈 눈 하얀 눈, 각이 져 있는 눈

 



 

 

발아래로 금전 저수지와 능주면 시가지가 조망됩니다.



 

거쳐왔던 용암사도 발아래에 있습니다.



 

칠형제 바위에 도착했습니다.



 

 

 

 

 

 

 

그럴싸하게 보이는 칠형제 바위

 



그 바위틈에 자라고 있는 소나무



 

소나무를 당겨봅니다.



 

멀리 무등산이 조망되고



 

가파른 계단도 오릅니다.



 

 

 

 

 

눈꽃



 

 

풍성하게 피어있는 눈 꽃



 

용암산 정상입니다. 544m

 



 

용암산 정상에서 친구들 4명이서 인증샷



 

 

오늘의 맛있는 점심시간




 

 

 

내림길에 희한하게 생긴 바위도 만납니다.

무슨 형상인지???



 

 

천혜의 명당자리인듯,



 

 

 

 

 

 

불암사 대웅전이군요.



 

 

 

 

 

 

 

좋은 자리에 위치한 불암사

 

 

 

 

 

 

 

불암사 지나 이런 임도를 타고 논재갈림길까지 약 4km정도 걸어갑니다.



 

금오산성 산장입니다.



 

올려다 본 용암산



 

올려다 본 용암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