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229, 고창 방장산, 갈재 쓰리봉 연자봉 봉수대 방장산 억새봉 벽오봉 양고살재 송년산행-첨단산악회

댓글 0

* 국내산행 */13년 산행

2013. 12. 30.


2013년 12월 29일 일요일 눈


광주첨단산악회 제 391차 송년산행 고창 방장산(方丈山 734m 2013. 12. 29. 08:00)


1. 산행일시 : 20131229(일요일) 08:00

2. 산행코스

A코스 : 장성갈재(09:00)-515-쓰리봉-675-연자봉-봉수대-방장산-고창고개-624

-억새봉(패러글라이딩 활강장)-벽오봉-별봉-방장사-양고살재(14:00).. 10km

B코스 : 운용하지 않음

3. 산행경비 : 25,000

4. 차량경유 : 광주역 07:30 비엔날레주차장 07:40 양산동새롬연합의원 07:50

첨단우체국입구 08:00

* 산행 신청시 좌석번호와 승차 장소를 표기해주세요.

5. 최종출발 : 첨단우체국 입구(하차는 세종서점 앞) 08:00

 

 방장산은 전북 정읍시와 고창, 전남 장성의 경계에 솟아 있다. 내장산의 서쪽 줄기를 따라 뻗친 능선 중 가장 높이 

솟은 봉우리이다. 지리산 무등산과 함께 호남의 삼신산으로 추앙받아 왔으며 주위의 이름난 내장산, 선운산

백암산에 둘러싸여 있으면서도 기세가 눌리지 않는 당당함을 자랑하고 있다. 해발 734m이지만 산 아래 고창벌판이 

해발 100m밖에 되지 않아 표고차가 많고 경사가 심하다. 또한 방장산 정상을 포함해 다섯 개의 봉우리를 오르락내리락하기 

때문에 산행이 만만치는 않다. 하산 후 석정온천에서 온천욕을 하여 산행의 피로를 풀 수 있다. 창을 지켜주는 영산으로서 

신라 말에는 산림이 울창하고 산이 넓고 높아 부녀자들이 도적 떼들에게 산중으로 납치되어 지아비를 애타게 그리워하는 

망부가나 다름 아닌 방등산가로 전해오고 있다옛 문헌에 의하면 방등산은 그 이후 세월이 흘러 반등산으로 변하여 

부르게 되었으며, 근래에 와서 산이 크고 넓어 모든 백성을 포용한다는 의미에서 다시 방장산으로 고쳐서 부른 것으로 

전해오고 있다. 일설에는 모화사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도 한다. 방장산에는 천년고찰인 상원사와 방장사가 있으며 

근래에 세운 미륵암이 있다. 또한 수심이 깊어 용이 승천하였다는 용추폭포가 흐른다. 정상에 오르면 신선지경에 이르며 

고창읍을 비롯하여 광활한 야산개발지와 멀리 서해바다가 보이며 동쪽으로는 광주 무등산까지 보인다.

 


 

 

 

 

첨단1동사무소 앞 거리를 잡아봅니다.



 

 

이곳이 응암마을이었다 합니다.




얼어붙은 백양사휴게소에서 잠시 쉬어갑니다.




 

장성갈재 통일공원에 도착 간단히 몸을 풀고 산행준비를 합니다.



 

2013년 송년산행에 많은 회원들이 참석했습니다. 42명

 



 

 

우측방향이 방장산 산행 들머리입니다.



 

시작부터 심상치 않은 눈꽃들이 눈을 행복하게 합니다.



 

하얀 모자를 쓰고 있는 바위도 스쳐 지나가고



 

온통 새하얀 나라에 좋은사람



 

나도 한 번


 


눈꽃세상에서 소녀가 되어봅니다. 체리체리님



 

 

두번째 나오신 터보님도 환하게 웃으시며



 

 

사슴뿔인양



 

정신이 혼미해 질 만큼 멋진 설화



 

 

 

 

 

입이 다물어지지 않습니다.



 

1시간 10분만에 쓰리봉에 도착합니다.

하여튼 높은 곳을 좋아하는 청솔님



 

 

 

 

장성갈재가 1km, 1시간 10분이 걸렸습니다. 상당한 오르막길의 연속이었지요.



 

 

 

 정말 아름답습니다.



 

역시 자연의 조화



 

 

 

 

 

 

 

 

 

 

 

11시에 이른 점심을 먹고 다시 길을 재촉합니다.



 

연신 눈꽃 터널입니다.




환상적이지요.



 

설화에 완전히 반합니다.



 

 

 

 

 

 

 

 

 

 

 외로이 남아있던 억새풀 줄기도 살이 통통합니다.



 

 

여기에 파란 하늘까지 보였다면 정말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 욕심이 조금 과했나요?



 

 

 

눈꽃터널을 또 지납니다.



 

 소나무도 몽실 몽실 밍크코트를 입은 듯



 

방장산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중간에 점심식사시간이 있었지만 거의 3시간이 걸렸군요.



 

 

 

 

 

 

 

날머리인 양고살재가 4.7km 앞으로 약 2시간이면 도착 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



 

용추폭포 갈림길



 

 

억새봉 이곳이 패러글라이딩 활강장입니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도 왔습니다.



 

아래 고창읍내를 바라보지만 시계가 불량하여 잘 보이지 않습니다.


 


양고살재가 이제 2.7km 약1시간 정도면 갈 수 있는 거리입니다.



 

 

 

 

여기가 방장 동굴, 내부는 제법 넓습니다.

입구에서 90m를 제법 급경사로 내려 왔습니다.



 

 

 

현위치가 문넘어재



 

현위치가 갈미봉



 

대나무 숲도 지나갑니다.



 

등산로 좌측의 약간 오름길에 방장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절벽아래 자리하고 있는 방장사, 눈이 계속 내리는 바람에 멋있는 절경이 보이질 않습니다.



 

 

양고살재에 도착하여 오늘 산행을 마무리 합니다.



 

방장산 송년산행을 환상적인 눈꽃과 함께 멋지게 마무리합니다.

뒤풀이는 첨단 과학기술원 뒤에 있는 오룡성에서 오리로스구이로 술을 곁들여 마무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