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부평초 2014. 12. 28. 11:20

경북 영주 소백산 도솔봉 백두대간길

들머리:죽령-희봉산 갈림길-삼형제봉-전망바위-도솔봉-묘적봉-묘적령-사동리

물흐르듯 유연하게 흐르는 백두대간의 장괘한 능선을 바라보며 녋은 가슴으로 호연지기를

키울수있는 소백산 형제봉을 시작으로 남쪽산맥을 따라...

신선봉.국망봉.비로봉.연화봉.형제봉.도솔봉등 고봉들이 물결처럼 구비치는산

유연하고 부드러운 육산으로 오를수있는 소백산의정상 비로봉 코스와는 다르게

오르내림이 심한 여러 봉우리들을 넘으며 아기자기하고 날카로운 암릉의 맛도 느낄수있는 도솔봉

 

 

 

 

 

 

 

 

 

 

 

 

 

 

2014년 마무리는 푸르네 산악회와 함께

 

도솔봉까진 약6km 눈의량이 얼마나 되는지에 따라 오늘산행 시간이 정해진다고 할수있다

 

 

 

 

 

 

 

들머리부터 된비알길이 시작된다

 

 

 

어느정도 능선에 올라서자 우측으로 소백산 비로봉 능선이 조망된다

 

 

 

 

 

생각한대로 정상쪽은 눈이 무릎까지 푹푹빠진다 러쎌하는 가대장님 고셍이 많으세요^^

 

 

 

 

 

 

 

 

 

도솔봉 묘적봉은 10년전 백두대간길을 가면서 한번 온적이 있지만 기억이 희미하다

소백산에 가려 산꾼들로부터 그리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태백산맥에서 뻗어나온

백두대간의 주능선이라는 점에서 한번쯤은 다녀와봐야할 도솔봉(1324m)이다

 

삼형제봉이 지나면서 능선상에 올라선다 끝없이 펼처진 백두대간

 

 

 

가야할 도솔봉이 보인다

 

 

 

 

 

 

 

백두대간 연화봉 비로봉이 병풍처럼 다가선다

 

 

 

 

 

 

 

 

 

 

 

 

 

도솔봉도착 소백산 비로봉과는 비교도 않되는 정상석 작고 아담까지하다^^

백두대간의 장괘한 능선뒤로 소백산의 고봉들 신선봉.연화봉.국망봉이 조망된다

 

 

 

박대장님 고생하셨어요^^

 

 

 

 

 

 

 

 

 

 

 

 

 

또다른 도솔봉 정상석

 

 

 

 

 

 

 

 

 

묘적봉도착 같은 소백산에 있지만 쓸쓸하게 보이는건 왜일까

 

 

 

간간히 불어주는 바람은 겨울산행의 묘미 코끝을 찡하게한다

 

 

 

 

 

 

 

 

 

묘적령을지나 임도길을 만난다

 

아직도 3'2km더가야 한다

 

 

 

 

 

계곡길을끼고 밑으로

 

 

 

 

 

 

 

 

 

 

 

 

 

 

 
 
 

카테고리 없음

부평초 2010. 5. 16. 17:37

 지리산(2010.5.13~14)중산리-로타리-천왕봉-장터목-백무동

 갑자기 지리산이 생각이나서 무작정 내려온 중산리 매표소

시원한 물줄기소리가 힘차게 들린다 

 오후 시간에 오르는 지리산은 한가하고 고즈넉하다

 

 

정겨운 새소리가 온몸으로 전해져 온다 

칼바위지나 멍바위 

 

큰바위 위에 있는 소나무가 인상적이다 

멀리 법계사 로타리 산장이 보입니다

로타리 산장에서 1박하고 새벽6시 출발 

 얼레지 군락지

 

 

 개선문통과

구상나무가 싱그럽다 

 

 1850m 천왕샘 겨울이되면 고드름이 멋있게 달려있는곳

 

 정상이 보이네요

 

 

 정상에서 바라보는 주변 조망과 운해가 장관이다

 

 

 

 

 

 

 

 

 

 

 

 

 

 

 천왕봉 정상  얼마전 중국 황산보다 좀더높은 우리에 명산

 

 

 

 

 

 

 

 

 

 

 

 

 

통천문 

 

 

 

 로타리산장이 멀리조망된다

 

 마치한구루 한구루 조각을 해놓은듯

 

 

 네델란드 여행자와 함께

장터목에서 백무동으로 하산 

 

 괭이눈

 

지리표 얼레지 

 

 

딱다구리 흔적 

 

 

 

 

 혼자 종주한 윤수

 

 

 

지리산전체를 한눈에 조망할수있는 함양 옛구길에서 

 

 

 
 
 

카테고리 없음

부평초 2010. 4. 30. 21:24

산행순서:시신봉-필가봉-몽생필화-비래석-배운정-광명정-서해대협곡-케이블카하산

 

황산은 설악산 높이로 옛날엔 출입이 제한돼 있었으나 등소평이 직접와서 명산을 모든대중에게 직

 

접공개 하라는 지시로 관광지로 만들게 되었다 금간산이 1만2천봉 황산은 9만9천봉이라니 그크기

 

가 가히 짐작이 된다 황산은 아열대지라 1년에90일만 맑은날을 볼수있는데 오늘은 괘청하다

 

 많은 케이블카가 황산 정상부로 움직인다

 멋진 폭포를 담아보고

 계곡을 따라서 흐르는 물줄기가 시원해 보인다

 

 

 

 협곡사이로 계단을 만들어 산을 즐기며 돌수있게 만들어 놓았다

 

 정상부엔 많은 인파가 있다 그렇치만 우리처럼 등산복입고 오르사람은 많치 않다

 중국황산은 케이블카로 이동하여 정상부에서 다시밑으로 내려가서 올라오는 코스이다

 

 정상엔 호텔도 있고

 

 

 

 

 

 

 

 돌을 깍아서 계단을 만들었다

 

 

 

 

 

 

 

 

 

 

 

 

 

 

 

 

 

 

 

 

 

 

 

 

 

 

 

 

 봉우리 봉우리 마다 제각기 다른 형상을 하고있다

 

캬`사진 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