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부평초 2009. 12. 23. 17:32

 

 

 

 

 

 

 

 

 

 

 

 

 

 

 

 

 

 

 

 

 

 산나무와 죽은나무의 공존

 

 

 

 

 

 

 

 

 

 

 

 

 

 

 

 

 

 

 

 멀리 장터목 대피소

 

 

 

 장터목 산장 도착 점심으로 라면을먹고 다시출발

 

 

 카메라 랜즈가 얼어서 상태거 좋치 않다

 

 

 정상으로가는 길목 채석장은 몸이날라 갈것같아 힘겹게 오른다

 

 

 

 

 

 

 

 

 

 

 

 

 

 

 

 통천문

 

 

 

 

 

 

 

 

 

 

 

 

 간신히 눈만 내논채 정상을 둘러보고 하산을 서두른다

 

 

 

 

 

 

 

 

 

 

 

 

 

 

 

 마지막 대피소 로타리산장

 망바위밑으로 칼바위가 나오면 마무리 된다

 

 지리산종주 2박3일은 이렇게 마무리 되어간다

 흐르는 계곡물에 퐁당 알탕이라도 한번해보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