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6개 추가 지정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15. 5. 28.

 

 

산림청,형 예비사회적기업

6개 추가 지정

 

- 지난 4년간 30개로 늘어 -

 

 

 

   산림청은 2015년 상반기 공모를 통해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6곳을 새롭게 지정했습니다.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2012년도에 도입된 제도로 사회적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춘 기관을 산림청장이 지정하는 것 입니다.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은 일반기업들이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될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 판로개척, 기업홍보, 공동브랜드개발 등을 통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정공모는 2015년 3월 5일부터 시작하였으며, 지정요건(사회적 목적 실현, 유급근로자 고용 등)에 대한 심사를 거쳐 금년 5월 최종 지정이 이루어졌습니다. 이번에 지정된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6곳은 일자리제공형으로 임업기술한마당, ㈜헤니, (영농)지랜드, ㈜수림, (유)유기지기, ㈜소백산자락길입니다.

 

㈜임업기술한마당은 임업인, 귀농귀촌인 및 산촌 지역주민들에게 임업기술 보급 등을 통한 취약계층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사회적목적을 가지고 있는 기업입니다.

영농조합법인 지랜드는 야생화 생산 판매, 산나물 생산 판매, 산나물 체험 관광농원 운영 등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사회에 공헌함을 인정받았습니다.

 

이처럼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산림자원을 융·복합적으로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하며, 산림분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특히, 고령자 등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 큰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산림청은 이번에 추가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 6곳을 포함하여 현재 24개의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과 6개의 사회적기업이 많은 활동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제2차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가 실시되면 그 규모는 한층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 예비사회적기업 현황(수) : ('12) 9 →('13) 15 →('14) 24→('15상반기) 30
신규지정(수) : ('12) 7 →('13) 8 →('14) 9→('15상반기) 6

 

 

 

산림청의 소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이 되셨다면 VIEW를! 가져가고 싶은 정보라면 스크랩을! 나도 한 마디를 원하시면 댓글을!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ollow me 친해지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