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이 선물한 자연요리> 미세먼지로 건강이 걱정될 때 호흡기 건강에 좋은 오과차

댓글 0

즐기는 산림청/임산물 먹거리

2020. 1. 8.






 오과차는 5가지 과실로 달이는 한국 전통의 약용차로 호두, 은행, 대추, 밤, 생강의 다섯 가지 재료를 혼합하여 끓이는데 특히 호흡기 질환에 좋습니다. 오과차는 신체가 허약하여 감기에 자주 걸리고 기침이 잦을 때 달여서 마시면 효과가 있습니다.


오과차는 감기에도 좋지만 여름철 어린이와 노약자의 허약해진 체력을 보강하는데도 도움이 된답니다. 오과차는 호두 10개, 은행 15개, 생률(생밤) 7개(껍질째), 대추 10개, 생강 1개에 물 3컵을 붓고 뭉근한 불에 오래 달여서 반 정도로 줄었을 때, 체로 밭쳐서 세 번에 나누어 마십니다. 꿀을 타서 마셔도 좋으며, 감기에 걸리지 않았을 때에는 생률보다 황률(말린 밤)을 사용하는 것이 더욱 좋습니다.









(재 료)


황률 30g(10개), 대추 20g(8개), 인삼 20g(1뿌리), 계피 20g, 마른 귤껍질 10g, 물 4,000mL(20컵), 잣 1큰술 또는 대추꽃









1. 인삼은 솔로 깨끗하게 닦아 둔다.








2. 냄비에 분량의 재료를 모두 넣고 물 20컵을 부어 센 불에서 끓이다가 끓기 시작하면 중간 세기 불에서 오래 끓인다.








3. 10컵 정도로 줄어들 때까지 푹 다려지면 차망에 걸러서 찻잔에 따르고 잣 3~4개, 또는 대추꽃을 띄운다.







4. 기호에 따라 단맛을 가미해도 좋다.



숲이 선물한 자연요리 발췌






#내손안의_산림청,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