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시그널 : 3月] 불법소각 우리마을은 없어요!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서약신청 쇄도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0. 3. 26.





3월의 열번째, 산불시그널이 도착했습니다.

[소각산불 예방하기 위해 전국 2만3천개 마을에서 서약]



 
- 소각산불 예방하기 위해 전국 2만3천개 마을에서 서약 -

  산림청은 봄철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산불 예방을 위해 추진 중인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캠페인 서약을 접수한 결과 전국 22,528개 마을이 서약에 참여했습니다. 

전국의 읍·면·동을 통해 1월 초부터 한 달 동안 마을 단위로 서약을 접수하였으며, 전년과 비교하여 참여 마을 수가 소폭 증가하였습니다.
   * 서약 마을 : (’15) 15,851 → (’17) 20,410 → (’19) 22,144 → (’20) 22,528

지역별로는 농산촌 마을이 많은 전라남도, 경상북도, 충청남도 순으로 신청이 많았고, 산불 발생이 많은 부산광역시와 경기도 등에서 서약 참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캠페인’은 농산촌의 마을공동체 문화와 연계하여 주민들의 자발적인 서약 참여와 자율이행을 통해 소각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특히,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 시행에 따라 모든 소각행위를 금지하고 있고, 3월부터는 전국적인 현장 단속이 예고되어 있어 농산촌 지역의 자율적인 서약 이행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농촌지역 불법소각 합동단속 지침에 따라 시·군 단위 합동점검단이 운영되며, 전국 산림부서 공무원을 소각산불 특별관리 대상지역 등에 집중적으로 배치하여 불법 소각행위 시 과태료 부과 등 처벌을 강화합니다.
   * 농업부산물 및 쓰레기 소각 시 ‘폐기물관리법’ 및 ‘산림보호법’에 따라 5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산림청은 마을별 서약 접수가 마감됨에 따라 자율적인 서약 이행을 위해 소각금지 포스터, 방송용 음원 등을 보급하고, 산불위험이 큰 시기에는 마을 이장에게 소각금지 안내 문자를 발송하여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입니다.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추진되어 서약 이행률이 98%로 달하고 있어 봄철 소각 산불 예방에 큰 성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 봄철 소각 산불 : (’16년) 46% → (’17년) 35% → (’18년) 30% → (’19년) 24%

봄철 관행적인 불법소각으로 대형 산불발생 위험과 인명사고 위험이 높으며 마을별로 자율적인 서약 이행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농촌을 만들어 주시길 바랍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