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 7월 22일부터 운영 재개!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0. 7. 21.

 


- 10인실 미만 숲속의 집 및 휴양관, 야영데크 이용 가능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임시 휴관했던 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 5곳의 운영을 재개합니다!

* 유명산(경기 가평), 산음(경기 양평), 중미산(경기 양평), 운악산(경기 포천), 아세안자연휴양림(경기 양주)

 

운영을 재개하는 객실은 감염 위험도가 낮은 ‘10인실 미만 숲속의 집, 휴양관’과 ‘야영데크’로

단체 이용이 가능한 10인실 이상 숲속의 집과 숲속수련장 등은

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코로나 19 대응에 맞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은 22일(수) 오전 9시부터 숲나들e 누리집(foresttrip.go.kr)을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 가능합니다.

다만,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상황에 따라 이후 예약이 취소될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국립자연휴양림 이용을 희망하는 국민은 반드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발표한

개인방역 5대 수칙 및 4대 보조수칙 등을 준수하여야 하며, 시설별 이용자 위생수칙과 행동요령 등을 따라야 합니다.

국립자연휴양림은 휴관기간 동안 지속적인 시설 점검 및 방역 등을 실시하였으며,

앞으로도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하여 코로나19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