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방지, 대학생들 숲에서 답을 찾다.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0. 9. 29.


 
- 27일 산림청-한국외대 ‘제44차 모의유엔총회’ 공동개최 -

 

산림청은 9월 27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한국외국어대학교 모의국제연합(HUFS International Model United Nations)과 제44회 모의유엔총회를 공동으로 개최했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모의국제연합은 1958년 설립된 국내 최초 외국어 학술 및 모의국제연합단체로, 2010년 한국외국어대학교 소속 상설 자치기구로 인정받았으며, 매년 정부부처와 각종 국제기구 등의 후원을 받아 모의유엔총회를 개최합니다.

 

제44차 모의유엔총회는 산림청과 공동으로 ‘신 기후체제 하에, 미래산림을 위한 국제적 민관협력(거버넌스) 마련’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으며, 전국 약 10개 대학 60명의 대학생이 사무국, 대표단 등의 역할을 맡아 총회를 진행하였습니다.

 

모의유엔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관람객은 없고, 사전에 관람 신청을 한 500명에게 모의유엔총회 영상을 온라인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모의유엔총회에서는 지속가능한 ▲ 산림 경영 및 개발을 위한 국제적 합의 마련 ▲ 산림 보호를 위한 보편적 국제 규범 형성 등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이를 통해 ▲ 산림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개선과 함께 내년 5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세계산림총회는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FAO)에서 주관하는 산림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회의로 6년마다 개최되며, 전 세계 160여 개국의 정부대표, 학계, 비정부기구(NGO) 등 약 10,000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입니다.

 

이날 영국대표로 참가한 김담정 학생은 “총회를 통해 인류와 숲의 관계를 조율하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할 때임을 깨달았다”라며 세계산림총회에 대한 응원을 전했습니다.

 

이번 모의유엔총회를 통해 산림 생태계 복원의 중요성과 지속가능한 산림 경영을 위한 국제적 협력의 필요성이 널리 알려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