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0년 09월

04

보는 산림청/Magazine 숲 <함께하는 산림> 현대인들에게 숲을 선물하다 -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여름은 숲의 계절이다. 초록이 우거지는 여름철이면 숲은 전에 없는 활기를 띤다. 나른하게 굳어 있던 몸을 일으켜 기지개를 켜듯 울창한 초록의 그림자를 드리우고, 나뉘어 부는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며 아른댄다. 여름철마다 숲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이유도 바로 저 숲의 장관을 보기 위한 것이리라. 그 까닭에 여름철 붐비는 등산객만큼이나 분주한 곳이 있으니 바로 국립자연휴양림이다. 모두가 숲을 안전하게 누리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산림 휴양·문화를 만들어가는 숲 지킴이, 국립 자연휴양림관리소의 노력들을 자세히 소개해본다. 국민의 삶에 숲이 깃들도록 여름철 숲은 소란스럽다. 보고만 있어도 강한 생명력의 몸짓이 사뭇 느껴질 정도다. 그러니 숲에도 제철이 있다면, 아마 여름이지 않을까 싶다. 유독, 여름철이면..

21 2020년 08월

21

보는 산림청/Magazine 숲 산촌 정착의 모든 것! 산촌 지원 정책 길라잡이

모든 일은 마음먹기에 달렸다지만, 무턱대고 산촌으로 떠나는 것은 좋지 않다. 이른바 100세 시대에 이른 만큼 성공적인 인생 2막을 펼치기 위해선 결심보다 필요한 건 단계적인 계획 수립과 철저한 사전 준비다. 물론, 그 과정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때로는 도심 생활에서 이루지 못한 미련이 마저 남아 있을 수도, 경제적인 어려움에 주저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마련했다. 막연한 귀산촌 계획을 맞춤별, 단계별로 확실 하게 안내해 줄 산촌 지원 정책 가이드. 지금 바로 만나보자. 퇴직 이후 인생이모작을 실현하려 산촌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철저히 준비한다고는 하지만 여간 난감하다. 생물이 환경의 산물이듯, 도심 생활에 익숙해진 이들에게 산촌은 어디까지나 낯설고 막연한 장소다..

12 2020년 08월

12

보는 산림청/Magazine 숲 다시금 찾아온 목재의 시대! 목재, 도심을 새롭게 디자인하다

목재는 천연재료다. 물론, 천연재료는 목재 이외에도 수없이 많다. 석재도 그렇고, 흙도 그렇다. 하지만 목재는 일반적인 천연재료와는 조금 다르다. 목재는 각각의 수종이 자신만의 고유한 개성을 담고 있는 하나의 생명체라는 점이다. 그렇기에 목조 건축물은 목재 고유의 특성인 탄소 발생 저감 에도 효력이 있다. 목조 주택(36㎥)을 한 채를 짓는데 저장되는 탄소량은 약 9t에 이른다. 그 자체로 하나의 생활공간이자 숲이 되는 셈이다. 한국의 1인당 탄소 배출량이 세계 평균인 4.8t의 2.5배 수준인 12.4t인 점을 고려한다면, 목조 건축물은 그에 따른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을 듯하다. 목재가 21세기에 이르러 다시금 각광받고 있는 이유다. 인류의 핵심 건축재, 목재 건축이나 가구 재료로 사용되는 목재는 ..

27 2020년 03월

27

09 2020년 01월

09

07 2020년 01월

07

13 2019년 12월

13

18 2019년 11월

18

15 2019년 11월

15

14 2019년 11월

14

31 2019년 10월

31

27 2019년 09월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