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 셀

"건강과 행복은 셀프"라는 모토로 산을 찾고 여행을 즐기는 삶을 살고자 함

포항 내연산과 12폭포의 추억을 찾아서(18.6.23(토))

댓글 20

백대명산 산행기/영남

2018. 6. 24.

【내연산 산행 2018. 6. 23일 토요일】


내연산은 경북 포항시 송라면(松羅面) ·죽장면(竹長面) 및 영덕군 남정면(南亭面) 경계에 있는 산으로 낙동정맥이 울진의 통고산, 영덕의 백암산, 청송의 왕거암(주왕산의 모산)을 거쳐 내려오다가 잠시 동쪽으로 가지 뻗어나간 산줄기가 동해안 옆에서 솟구친 산이다. 원래 종남산(終南山)이라 불리다가, 신라 진성여왕(眞聖女王)이 이 산에서 견훤(甄萱)의 난을 피한 뒤에 내연산이라 개칭하였다. 내연산은 문수산(622m), 삼지봉(내연산 정상, 710m), 향로봉(930m), 우척봉(천령산, 755m)으로 완만하게 능선이 이어지는 육산이라 밋밋한 듯 보이기도 하지만, 주능선은 장쾌하게 뻗어가며 기암절벽으로 이루어진 굽이굽이 20리나 되는 빼어난 계곡에는 12폭포가 자리하고 있으며 폭포가 이루어 놓은 계곡미와 울창한 자연림이 뛰어나 1983.10.1 군립공원으로 지정하여 관광지로 조성하고 있다.


내연산 향로봉은 정상에서 북동쪽으로 삼지봉(730m), 남쪽 매봉(816m), 남동쪽의 우척봉(천령산, 775m) 등을 거느리고 있으며, 발아래 동해의 일출 장관을 볼 수 있는 곳으로 흥해 달마곶에서 대보 장기곶으로 이어진 해안선과 짙푸른 바다가 한눈에 든다. 정상에 널찍한 헬기장이 있는 한편 사방은 적당량의 잡목이 우거져 있어 바람을 막아주고 있다. 밤이면 동해상의 오징어잡이 배들의 휘황한 집어등이 낭만을 더해주며 남쪽으로는 포항제철의 야경이 아름답다.


이 산의 남록, 포항에서 북쪽으로 약 30km 되는 곳에 신라 진평왕 25년 지명법사가 창건했다는 유서깊은 고찰 보경사(寶鏡寺)와 그 부속암자인 서운암(瑞雲庵) ·문수암(文殊庵) 등이 있다. 보경사 부근 일대는 경북3경(慶北三景)의 하나로 꼽히는 경승지를 이루어 좋은 관광지가 되고 있는데, 그 주된 경관은 내연산 남록을 동해로 흐르는 갑천(甲川) 계곡에 집중되어 있다. 즉, 경북의 금강산이라고 일컬어지는 갑천계곡은 상생폭(相生瀑) ·관음폭(觀音瀑) ·연산폭(燕山瀑) 등 높이 7∼30 m의 12개의 폭포, 신선대(神仙臺) ·학소대(鶴巢臺) 등 높이 50∼100 m의 암벽, 깊이 수십 척의 용담(龍潭) 등 심연(深淵) 및 암굴(岩窟) ·기암괴석 등이 장관을 이루는 경승지로,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보경사에서 약1.5km 되는 곳에 있는 제1폭포인 상생폭 (높이 5m)는 높지는 않지만 두 갈래로 갈라져 흐르는 물줄기와 좌우의 암벽, 소나무가 어울려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준다, 제2폭포 보현폭, 제3폭포 삼보폭, 제4폭포 잠룡폭, 제5폭포 무풍폭을 거쳐 가장 유명한 폭포인 제6폭인 관음폭(높이 5m의 두줄기 폭포로 바위벽에는 넓이 10평가량의 관음굴이 있다)과 제7폭포 연산폭(높이 30m로 바위벽을 학수대라 한다) 일대가 이 계곡의 절경이다. 쌍폭인 관음폭은 쌍굴인 관음굴, 폭포 위로 걸린 연산적교(구름다리), 층암절벽과 어우러져 환상적이다. 연산적교를 건너면 높이 20m의 연산폭이 학소대 암벽을 타고 힘찬 물줄기를 쏟아 내려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고 있으며 연산폭을 지나면 은폭포가 있다.


보경사에서 샘재에 이르기까지 20리 내연골은 연산폭을 기준으로 하류부와 중상류부가 전혀 다른 풍광을 보여준다. 보경사 - 연산폭 구간은 상생폭, 보현폭, 비하대 등 기묘한 폭포와 절벽이 끊임없이 속출, 자신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과시하는 도시의 미인에 비유한다면, 연산폭 이후 깊은 숲속에 비경을 감추고 있는 골짜기는 수더분하면서도 청초함을 함께 지닌 산골 미녀와 같은 모습이다.


내연산은 산과 계곡,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여름등산의 3박자를 고루 갖춘 여름산행지로 적격으로 기암절벽으로 이어진 계곡미가 빼어나고 12폭포가 이어져 절경을 이루며, 화진, 월포, 칠포, 도구, 구룡포 등 5개의 해수욕장이 지척에 있다.

 

 

보경사 계곡 제1의 경치인 관음폭에 도착하고.. 



 

 

▶11:55분 산행시작(5시간 35분 산행)


금일산행은 건강셀프등산회의 제595차 산행으로 8년전인 183차(2010.7월) 산행 당시 다녀 온 백대명산 중의 하나인 포항의 내연산 앵콜산행이 계획되었으며, 이번 산행은 보경사주차장 ~ 문수봉 ~ 내연산 삼지봉 ~ 거무나리골 ~ 은폭포 ~ 상생폭포 ~ 보경사 주차장의 약 13km/ 6시간 계획으로 추진하였다. 8년전에는 향로교 들머리 ~ 능선삼거리 ~ 향로봉 정상 ~ 12폭포 ~ 보경사로 추진하여 12폭포를 모두 볼 수 있었다.


- 내연산행 지도입니다.: 파란색으로 진행합니다..


내연산은 지난 주 추진하려다가 안내산악회 모객부족으로 이번 주 재추진하게 되었으며 4명이 함께 하였다. 사실 포항 내연산은 8년전 추진한바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아름답기로 소문난 관음폭포가 있어 다시 한 번 찾고 싶은 산이었는데 이번에 추진하게 되어 상당히 기대가 되었다. 버스는 신사역을 07:10분 출발하여 포항근처를 지날 때 차량사고가 나서 조금 지체하였으며 들머리에는 약 4시간 45분이 소요된 11: 55분경 도착하였다.


보경사 주차장에는 이미 많은 차량들이 주차해 있고..


• 보경사 주차장 들머리(12:05) ~ 문수봉 정상(13:25)(들머리에서 1시간 20분소요)


보경사 주차장에는 이미 많은 차량들이 주차해 있었으며 잠시 정비를 하고 12:05분 문수봉으로 출발하였다. 약 10분 거리에 있는 매표소에서 입장료 1인당 3,500원을 내고 보경사를 지나갔다. 지금 현재 청와대에 청원이 들어가 있지만 절을 통과하는데 입장료를 받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 할 수 있으며 설혹 입장료를 받는다고 하더라도 3,500원을 받는 것은 칼만 안 들었지 날강도라고 할 수 있다. 하루빨리 정부에서 대책을 마련하여 이와 같이 잘못된 것은 시정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보경사를 통과하는데 입장료가 3,500원 받는데 이는 날강도라 할 수 있겠다.. 


보경사를 지나 계곡을 따라 평안한 길이 이어졌으며 약 15분지나 문수봉 갈림길에 도착하여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되었다. 길은 처음부터 다소 경사가 있었으며, 소나무 숲길이 이어졌다. 갈림길에서 10여분 올라가면 제1폭포인 상쌩폭포가 보이는데 물이 말라서 그런지 한쪽에서만 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잠시 조망을 하고 쉼을 한 후 다시 출발하여 10여분 가니 문수암으로 가는 입구에 도착하였다. 여기서 문수봉까지는 1km 거리로 약 40분이 소요된다고 적혀 있었다.(실제 약 35분이 소요되었음)


소나무는 잘 가꾸어 져있네요..


보경사에서 약 10분 후 문수봉 갈림길에 도착하여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됩니다..


문수암 입구에서부터 길은 그리 가파르지 않았으며 약 18분후에 문수봉 0.5km 지점을 지났으며, 소나무 숲길을 따라 약 6분 후 문수봉 170m 지점을 통과하고 문수봉에는 들머리에서 약 1시간 20분이 경과한 13;25분에 도착하였다. 문수봉 정상에는 삼지봉까지 2.6km 1시간 30분 소요된다고 적혀 있었으나 이것은 잘못되었음이 나중에 확인 할 수 있었다.(실제 40분 정도면 넉넉히 갈 수 있음) 정상은 조망도 없고 정상석만 있었으며, 정상 주변에서 여기저기 식사를 하고 있어 우리 팀도 여기서 식사를 하였다.


다소 경사가 있었으며 소나무 숲길이 이어졌다..


갈림길에서 10분 올라서면 상쌩폭포가 보이는데 물이 말라서 그런지 한쪽에서만 물이 흘러 내리네요.. 



문수암으로 들어가는 문..


문수봉까지 아직 1km, 40분을 더 가야 되네요..


소나무 들이 늘어 서 있고..


문수봉 0.5km 지점을 지나고..


소나무 숲길이 어주 좋습니다..


문수봉 0.17km 지점을 지나고..


문수봉에 도착(13:25분/ 들머리에서 약 1시간 20분 소요)했습니다..


• 문수봉 정상(14:00) ~ 삼지봉 정상(14:40)(문수봉 정상에서 40분소요)


문수봉 정상에서 약 30분에 걸쳐 식사와 인증을 하고 삼지봉으로 출발하였으며, 길은 아주 좋았다. 약 10분 후 문수봉 0.8km/20분(삼지봉 1.7km/ 1시간) 팻말을 통과하였는데 이곳 팻말도 잘못되어 있어 수정이 필요하였다. 이곳의 팻말은 하나도 맞는 것이 없을 정도로 시간이 과다하게 적혀 있었으며, 어찌되었던 문수봉 정상에서 약 23분지나 은폭포 갈림길을 지났다. 이곳은 삼지봉 갔다가 다시 이곳으로 되돌아 와서 은폭포쪽으로 내려가야 되는 갈림길이며 이곳에서 정상까지는 약 16분 정도가 소요되었다. 삼지봉 정상은 문수봉 정상에서 약 40분 정도면 충분히 갈 수 있으며, 정상에는 14:40분 도착하였다.


삼지봉까지 2.6km 1시간 30분 소요된다고 적혀 있었으나 실제 약 40분이 소요되었음..


문수봉 정상인증..


삼지봉가는 길은 아주 좋습니다..


문수봉에서 10분이면 도착합니다..



은폭포 갈림길을 지나고..


편안한 길을 따라 갑니다..


삼지봉에 도착했습니다(14:40분)..



• 삼지봉 정상(14:43) ~ 계곡입구(15:28) ~ 연산폭포(15:38)(삼지봉 정상에서 55분소요)


심지봉 정상에는 표지석이 두 개나 있었으며, 이곳에서 향로봉 정상까지 2.6km라고 적혀 있는데 이것도 맞는 것인지 잘 모르겠지만 8년전 산행시 향로봉에서 시명리를 거쳐 은폭포로 이어지며 이 코스는 12폭포를 모두 볼 수 있습니다. 각설하고 이곳도 조망이 없어 인증사진을 찍고 폭포를 향하여 출발하였다. 다시 은폭포 갈림길로 되돌아가서 본격적인 내리막길을 따라 진행하였다. 정상에서 약 40분지나 계곡으로 내려섰으며, 다시 10여분이 지나 7번 폭포인 연산폭포 상단부에 도착하였다.


삼지봉 정상에서 향로봉까지 2.6km네요..


삼지봉 단체 인증..


계곡에 도착합니다..


이 물들은 8번 폭포인 은폭포를 지나 왔으며..


• 연산폭포(15:50) ~ 보경사 주차장 도착(17:35)(연산폭포에서 1시간 45분소요)


연산폭포 상단부에 도착하여 협곡 사이를 휘돌아 모인 물이 20m 높이의 직벽으로 떨어지는 폭포를 쳐다보니 아찔하였으며, 위를 쳐다보니 암벽위로 푸른 하늘에 흰 구름이 지나가고 있어 감탄을 자아냈다. 잠시 무상의 심정으로 구경한 후 돌아 나오니 빙방사(?)란 암반이 있어 올라 가보니 아찔한 절벽이고 그곳에는 추모비 2기가 있었다. 잠시 경치를 보고 쉼을 한 후 보경사 계곡에서 제일의 절경으로 꼽는 관음폭포로 내려갔다.


물 떨어지는 것이 시원하게 느껴 지네요..


암벽위로 푸른 하늘에 흰 구름이 지나가고 있고 전망대가 보이네요..



연산폭포로 흘러 들어가는 물줄가(더블클릭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연산폭포 상단에서 잡은 모습(높이 20m 직벽으로 떨어지는 물줄기의 위용)


연산 폭포로 흘러 들어가는 물..



연산폭포에서 본 모습..


멋진 소나무도 있고..


8년 전에는 빙방사라고 적혀 있는 곳으로 아곳은 직벽으로 추모비가 두개 있었다..


위에서 보니 연산 폭으로 가는 연산적교가 보이네요..


비하대(?) 위에 정자가 있네요..



추모비가 두개 있고요..


전망대가 보이네요..


소나무가 멋지네요..


보경사 계곡 제1의 경치인 관음폭에 도착하고..


학소대를 볼 수 있게 세워서 한장 더.. 


남해 금산의 쌍홀굴 같은 형상입니다..


폭포수가 생각보다 적게 흐르네요..


연산폭포도 물줄기가 적네요..




【관음폭포, 연산폭포】

관음폭포가 있는 지역이 왜 제일의 절경이라고 하는 지 바로 알 수 있을 정도로 멋진 경치가 마음을 사로잡는데, 높이 30m의 직벽인 학소대를 뒤로하고 연산적교가 걸려 있었으며, 그 아래에 높이 5m 정도의 쌍폭인 관음폭포에서 물줄기가 떨어지고 있었고 옆에는 남해 금산의 쌍홍문과 같이 해골형상의 쌍바위 굴인 관음굴이 자리 잡고 있었다. 연산적교를 지나가면 높이 20m의 연산폭포가 굉음의 소리를 내며 물줄기를 떨어뜨리는 장관을 연출하고 있었으며, 관음폭포 아래쪽으로는 비하대가 그림같이 솟아있어 마치 선경에 들어선 느낌이 들 정도로 비경을 보여주고 있었다.


관음 폭포 위에서 본 모습..



관음폭포 아래쪽 전경..



관음폭포를 구경하고 다시 연산적교를 지나 연산폭포를 구경한 후 본격적인 하산을 시작하였다. 관음폭포 바로 아래쪽에 5폭포인 무풍폭포가 있었으며, 4폭포인 잠룡폭포는 확인이 되지 않아 통과 하였고 3폭포인 삼보폭포 아래에서 약 30분간 알탕을 하면서 휴식을 취했다. 다시 출발하여 협곡사이로 2폭포인 보현폭포가 있었으나 물이 별로 없어서 그런지 폭포가 잘 보이지 않았고 4분 거리에 제1폭포인 상생폭포에 도착하였다. 상생폭포는 관음폭포와 비슷하게 5m 높이의 두 개의 물줄기가 암벽을 사이에 두고 흐르고 좌우의 암벽, 소나무가 어우러져 멋진 풍광을 보여주는 곳인데 오늘은 물이 없어서 한쪽폭포는 물이 흐르지 않고 있었다.


5폭포인 무풍폭포..






3폭포인 삼보폭포 아래에서 알탕을 하고..




알탕을 마치고 출발합니다.. 



보현폭포가 있는 곳인데 물이 없어서 그런지 폭포가 잘 보이지 않네요..


상생폭포는 물이 두갈래로 떨어져야 하는데 한쪽에는 물이 흐르지 않고 있네요..



한쪽폭포만 물이 흘러 내립니다..



요가자세를 취해 보고..



12폭포를 구경한 후 보경사에 도착하여 잠시 구경한 후 최종 날머리인 보경사 주차장에는 연산폭포에서 1시간 45분이 소요된 17:35분에 도착하여 오늘 산행을 안전하게 마무리 하였다.


보경사 경내를 잠시 구경합니다..


【보경사(寶鏡寺)】

602년 진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신라 지명법사가 진평왕에게 '동해안 명산에서 명당을 찾아 자신이 진나라의 도인에게 받은 팔명보경을 묻고 그 위에 불당을 세우면 왜구의 침입을 막고, 이웃 나라의 침입도 받지 않으며 삼국을 통일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에 진평왕이 지명법사와 함께 내연산 아래에 있는 큰 못에 팔면보경을 묻고 못을 메워 금당을 건립하고 보경사라고 하였다. 경내에는 보경사원진국사비(보물 252)와 보경사부도(보물 430)가 있으며 조선 숙종의 친필 각판 및 5층석탑 등이 있다







보경사의 소나무로 기품이 있습니다..




▶산행 후기


이번 산행은 8년전에 다녀 온 포항의 내연산이 추진되어 30도가 넘나드는 무더운 날씨 속에 산행을 진행하였다. 8년 전에는 비가 온 뒤라서 그런지 폭포에서 흘러나오는 물줄기들이 웅장하고 굉음을 토하고 주변 풍광과 어우러져 마치 선경에 들어선 것 같았는데 이번에는 폭포로 흘러내리는 물이 적어 조금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경사 계곡 제1의 절경인 관음폭포는 맑은 하늘을 배경으로 학소대, 비하대 등의 층암절벽과 어우러져 멋진 모습을 연출하여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이번 산행을 위하여 산행 안내에 수고해 주신 산수산악회 계룡산 대장에게 감사드리며, 시종일관 함께 산행한 모든 분들의 수고에도 감사를 드린다. 다음 주 산행은 모처럼 근교산행을 추진할 계획이니 많이 참석하여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랍니다. (금번 산행에 참석하신 4명은 고산, 봄짱, 무구 그리고 산사랑)



가을이 오기를 기다리며..



8년전 폭포 사진들..

제 7폭포인 연산폭포의 위용

'

시명폭포

 

복호폭포중 하나(복호 1폭포란 생각이 듬)

 당겨 잡아보고..

 

은폭포(하단에서 잡은 모습) 

 

연산폭포 상단에서 잡은 모습(높이 20m 직벽으로 떨어지는 물줄기의 위용)

 

보경사 계곡 제1의 경치인 폭포,,


 연산폭포 하단부분..

 

상생폭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