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박사 김성훈블로그

김성훈한의원의 치료일기* 다윈의학* 키성장* 턱관절* 안면비대칭* 청혈해독

어지러움증 현훈증 김성훈한의원의 가장 자신하는 질환 어지러움

댓글 6

치료일기

2020. 2. 25.


만성두통(군발성두통)/ 대상포진

만성기침/ 역류성식도염에 이어

어지러움은 김성훈한의원이 매우 자신하는 질환입니다.



어지러움이란 안정 시나 운동할 때,

자신의 몸과 주위 공간의 상호관계 · 위치관계가

혼란을 일으켜 생기는 이상감각입니.


대개천장이나 머리가 핑핑 돈다,

둥실둥실거린다, 지진이 난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몸이 뒤로 빨려들어간다, 눈앞이 깜깜해져 의식을 잃는다,

똑바로 결을 수 없다등으로 표현합니다.



어지럼 또는 현훈 환자를 접할

모든 가능한 진단의 감별진단을 생각하며

초기의 자세한 문진과 임상전정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다른 어떠한 질환보다도 진단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입니다.


어지러운 증세를 호소하는 환자를 처음 ,

원인 병변이 말초성인지 중추성인지,

또는 병변이 우리 몸의 어느 부위에 있는지,

원인 질환이 응급한 조치를 요하는지

또는 진단과정을 거치는 동안 어지러운 증세를

어떻게 치료할 것인지를 염두에 두고 보아야 합니다.


응급을 요하는 질환으로

외림프 누공, 돌발성난청과 동반된 질환,

새로이 발생된 심장 또는 중풍 등의 뇌혈관 질환과

중추신경계질환을 감별하여야 하며

응급으로 확실한 조치를 하여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이러한 문진을 통해 감별가능하며

또한 응급을 요하는 경우는 극소수입니다만

어지러움 증이 발생하면 환우분들은


일반적으로 중풍 등의 뇌혈관질환이나 빈혈 등을 먼저 생각합니다

기존의학에서 그것의 원인으로 이 질환들을

지나치게 강조해 왔기 때문에 그로부터 학습된 결과로 생각됩니다.


그래서 일단은 두려운 마음에 뇌혈관질환이 아닌지

고가의 MRICT검사를 하거나 혈액검사를 해놓고는

불안하게 그 결과를 기다리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그러나 어지럼증 즉 현훈의 가장 흔한 원인은

검사결과로만 확진이 가능한 이런 질환들이

아닌 경우가 사실 대부분입니다.


실질적인 어지러움의 대부분의 원인은

상부 흉추에서 출발한

교감신경의 병적인 과흥분

그 기저에 있습니다.



임상현장에서 누누히 경험 바에 의하면

이러한 과흥분이 안정되면

어지러워서 발을 어디에 내 딛어야할모르고

부축받고 나의 진료실에 들어오신 환우는

나의 진료실을 나갈 때에는 혼자 부축없이

웃으면서 저에게 엄지 해주시면서

걸어가는 것을 지켜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이렇게 3~5차례의 치료로 

일상생활에 전혀 어려움없게 치료됩니다. 



상부흉추의 교감신경의 과흥분을 안정시키는 혈자리는

완골혈, 상부 흉추의 협척혈, 천료혈, 격관혈 등을 

증상에 맞게 골라 자율신경조절약침을 하게 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