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나들이/영(嶺)현(峴)치(峙)천(遷) 재,고개

앵봉(鶯峰) 2013. 1. 27. 06:57

 

설원(雪原)의 대관령(大關嶺)

 

 

우리나라는 국토의 70% 이상이 산으로 되어 있어 산악국가이며 또한 고개도 많다.

그 많고 많은 고개 중에 대관령만큼 유명한 고개는 없을 것이다.

대관령을 넘는 방법은 세가지가 있다.

첫째는 영동고속도로, 두 번째는 구 영동고속도로인 456번 지방도,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주 오랜 옛날부터 이용하던 대관령 옛길이다.
  
대관령(大關嶺, 832m)은 강원도의 유서 깊은 고을인 강릉과 역사를 같이해온 백두대간의 큰 고개다.

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영동과 영서를 이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고개로서 영동 지방의 관문이 된다.

고갯마루에 서면 동쪽으로 드 넓은 동해와 강릉 시가지가 한눈에 들어온다.

옛 나그네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던 그 광경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