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나들이/문화재(文化財)를 찾아

앵봉(鶯峰) 2020. 7. 20. 19:11

1894년의동학농민혁명은 반외세의 자주독립과 반봉건의 민주화를 지향한

우리 나라 근대사의 서막이요 민족 민주 운동의 단서였다.

장성 황룡싸움은 바로 이 동학농민혁명에서 농민군이 대포 등

신무기로 무장한 서울의 정예부대를 격파하고 전주를 쉽게 점령할 수 있었으며

왕의 군대를 무찔러 혁명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 싸움에서 전봉준 장군이 이끄는 동학농민군은 대나무를 원통형으로 엮어 만든

장태라는 신무기를 굴려 총알을 막으면서 관군에 육박하여 선봉장 이학승을 죽이고

대포 2문과 양총 100여 정을 빼앗는 대승을 거두었다.

우리는 민족과 국가를 위해 농민대중이 일으킨 동학농민혁명에서 가장 빛나는

이 싸움의 의미를 되새기며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 이를 영원히 기념하고자

우리 모두의 정성과 열의를 모아 이 탑을 세운다.

1994년12월

광주전남 동학농민혁명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글 : 전남대 사학과 교수 이상식

조각 : 나상욱

글씨 : 청남 강형채

 

 

동학농민군 사대강령(四大綱領)

 

첫째, 사람이나 생물을 함부로 죽이지 말라.

一曰, 不殺人 不殺物(일왈, 불살인 불살물)

 

둘째, 충과 효를 함께하여 세상을 건지고 백성을 편안하게 한다.

二曰, 忠孝雙全 濟世安民(이왈, 충효쌍전 제세안민)

 

셋째, 왜와 서양 오랑캐를 물리쳐 우리 도를 밝힌다.

三曰, 逐滅倭夷 澄淸聖道(삼왈, 축멸왜이 징청성도)

 

넷째, 군대를 몰고 서울로 진격하여 권신과 귀족을 모두 없앤다.

四曰, 驅兵入京 盡滅權貴(사왈, 구병입경 진멸권귀)

 

 

 

조선의 눈동자 (곽재구 시, 강형채 서)

 

조선의 눈동자들은

황룡들에서 빛난다.

 

그날, 우리들은

짚신 발과 죽창으로

오백 년 왕조의 부패와 치욕

맞닥뜨려 싸웠다.

 

청죽으로 엮은

장태를 굴리며 또 굴리며

허울뿐인 왕조의 야포와 기관총을

한판 신명 나게 두들겨 부쉈다.

 

우리들이 꿈꾸는 세상은

오직 하나

 

복사꽃처럼

호박꽃처럼

착하고 순결한

우리 조선사람들의

사람다운 삶과 구들장 뜨거운 自由(자유)

 

아, 우리는

우리들의 살갗에 불어오는

한없이 달디 단 조선의 바람과

순금빛으로 빛나는 가을의 들과

그 어떤 외세나 사갈의 이름으로도 더럽혀지지 않을

한없이 파란 조선의 하늘의

참 주인이 되고자 했다.

 

시아버지와 며느리와 손주가

한 상에서 김 나는 흰 쌀밥을 먹고

장관과 머슴과 작부가 한데 어울려 춤을 추고

민들레와 파랑새가 우리들의 황토언덕을

순결한 노래로 천년만년 뒤덮는 꿈을 꾸었다.

 

조선의 눈동자들은

황룡들에서 빛난다

 

그 모든 낡아빠진 것들과

그 모든 썩어빠진 것들과

그 모든 억압과 죽음의 이름들을 불태우며

조선의 눈동자들은 이 땅

이 산 언덕에서 뜨겁게 빛난다.

 

 

경군대장 이학승순의비(京軍隊長 李學承殉義碑)

 

 

장성 황룡전적(長城 黃龍戰蹟) - 사적 제406호

 

이곳 장성 황룡전적은 고종 31년(1894) 반봉건. 반외세의 정신으로 일어선

동학농민군이 최초로 정부에서 파견된 경군에 승리한 동학농민혁명의 최대 격전지이다.

황룡전투는 전봉준의 동학농민군이 고창, 영광, 함평을 차례로 점령한 후,

전라도의 수도이자 이씨왕조의 태생지인 전주를 점령하기 위하여

이학승이 이끄는 경군과 일대접전을 벌였던 전투이다.

이 전투는 동학농민군이 정부의 정예부대를 격파한 의미있는 전투로,

동학군에게는 사기와 자신감을 경군에게는 낭패와 당혹감을 주어

경군의 행동반경을 위축시킨 계기가 되었다.

황룡전투에서 승리한 동학군은 양총 1백여정 등 많은 무기를 빼앗아

곧바로 전주성을 점령하게 되었으며 몇차례 공방전을 벌인 후

동학군의 요구를 수용했던 전주화약의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황룡전투에서 동학농민군이 신식무기를 갖춘 경군을 무찌를 수 있었던 무기로

장태(닭의 둥지라는 뜻)가 처음으로 등장하였는데,

대나무를 쪼개 원형으로 길게 만들어 짚을 넣어 굴리면서 총알을 피했던 무기이다.

현재 이곳에는 동학사상을 일깨우고 후세들의 역사교육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1997년에 동학혁명승전기념공원을 조성하고, 기념탑 1기, 파고라 2동,

잔디광장, 경군대장 이학승 순의비 등이 세워져 있다.

장성 황룡전적은 역사적인 고증를 거쳐

1998년 4월 10일 국가지정 사적 제406호로 지정되었다.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장산리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