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사랑/수원화성(水原華城)

앵봉(鶯峰) 2020. 7. 20. 21:26

 

동북공심돈(東北空心墩) - 사적 제3호 화성

 

동북공심돈은 화성 동북쪽에 세운 망루로 주변을 감시하고 공격하는 시설이다.

공심돈은 속이 빈 돈대라는 뜻으로, 우리나라 성곽 중 화성에서만 볼 수 있다.

보통 돈대(墩臺)는 성곽과 떨어진 높은 곳에 세워 적을 감시하는 시설이나

동북공심돈은 성벽 안쪽에 설치했다.

외벽에는 밖을 감시하고 화포로 공격할 수 있는 구멍을 곳곳에 뚫었다.

공북공심돈은 3층으로 이루어진 원통형의 벽돌 건물로서

출입문에서 통로를 따라 빙글빙글 돌아가면 꼭대기 망루에 이르는 구조다.

이 모습을 빗대서 ‘소라각’이라고 부른다. 정조 21년(1797) 정월, 좌의정 채제공은

동북공심돈을 올라가 본 뒤 “층계가 구불구불하게 나 있어 기이하고도 교묘하다.”며 감탄했다.

한국전쟁을 겪으며 절반 이상 무너졌었는데 1976년에 복원해 모습을 되찾았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향동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