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함께/조류(鳥類)

앵봉(鶯峰) 2020. 8. 2. 21:38

까치(Pica pica)

 

참새목 까마귀과에 속하는 텃새로 제주도와 울릉도를 제외한 전지역에서 볼 수 있다.

간치, 까챙이, 깐치, 깐챙이, 가치, 가티, 갓치, 가지라고도 하며,

한자어로는 작(鵲), 비박조(飛駁鳥), 희작(喜鵲), 건작(乾鵲), 신녀(神女), 추미(芻尾)라고도 한다.

학명은 Pica pica sericea GOULD.이며, 머리와 몸의 윗부분은 검고 아래쪽은 희다.

반경 1.5~3km 정도를 행동범위로 무리 생활을 한다.

한국에서는 예로부터 여러 설화와 세시풍속에 등장하는 친숙한 새이지만,

유럽에서는 까마귀와 함께 잡새로 여겨진다.

까치는 예로부터 우리의 민요·민속 등에 등장하는 친숙한 새이다.

아침에 우는 까치를 반가운 소식을 전해주는 길조로 여겨,

마을에서 새끼치는 까치를 괴롭히거나 함부로 잡는 일이 없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