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나들이/문화재(文化財)를 찾아

앵봉(鶯峰) 2020. 8. 11. 04:50

청자 상감용봉모란문 합 및 탁(靑磁象嵌龍鳳牡丹文 盒 및 托) - 국보 제220호

 

고려시대 만들어진 뚜껑있는 청자대접으로 높이 19.3㎝, 입지름 18.5㎝, 밑지름 6.8㎝.

뚜껑과 받침·수저 등이 완전하게 갖추어진 유물이다.

뚜껑에는 다람쥐 모양의 꼭지를 상형하였고 다람쥐를 중심으로

그 아래에는 흑백상감의 복판연문대(複瓣蓮文帶)와 여의두문대(如意頭文帶)를 두었다.

그 밑으로는 봉황과 용이 전면에 자유로이 시문되었으며

가장자리 쪽으로는 원점문대(圓點文帶)와 뇌문대가 표현되었다.

뚜껑의 한쪽 귀퉁이에 홈을 파서 그릇 안에 수저를 꽂았을 때

뚜껑과 사발의 사이가 뜨지 않도록 배려하였다.

대접도 아가리의 가장자리에는 뇌문대를 두르고 학과 구름을 규칙적으로 배열하였다.

그 아래에 두겹의 원을 그리고 그 안에 모란을 흑백상감으로 장식하였으며,

나머지 여백은 국화문으로 메웠다.

받침대 역시 뚜껑과 같은 문양을 시문하였고

굽다리 바로 위의 턱이 진 부분에는 뇌문을 흑백으로 상감하여 둘렀다.

기면에는 잔 빙렬이 있고 유색은 부분적으로 황록색을 띠지만 대체로 맑은 편이다.

뚜껑, 대접, 받침 전면에 걸쳐 상감되어 있는 문양 표현이 돋보이며,

당시의 상감문양이 거의 망라되어 있어

이 유물이 왕족 계층에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984년 8월 6일 국보 제220호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