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함께/곤충(昆蟲)

앵봉(鶯峰) 2020. 9. 18. 19:04

여치

 

메뚜기목(Orthoptera) 여치과(Tettigoniidae)의 곤충으로 체색은 녹색 또는 갈색이다.

수컷 양 날개의 접합부는 갈색이고 전연맥부와 경맥부는 밝은 녹색을 띤다.

가늘고 긴 실 모양의 더듬이를 가지며 막질의 앞날개는 보통 배끝을 넘지 않는데

흑점렬 무늬가 뚜렷하다.

여치들은 메뚜기들과 달리 날개가 매우 짧으며 몸이 퉁퉁하고 다리가 굵다.

수컷의 앞날개는 울음판을 가지고 있으며, 암컷의 산란관은 암갈색이며

매우 길고 낫처럼 날카롭게 휘어져 있다.

연 1회 산란하며 불완전변태과정을 거쳐 초여름에서 가을까지 성충시기를 보내다가

알 상태로 월동을 한다.

암컷은 땅속 또는 식물조직 내에 산란한다. 여치 암컷은 땅속 깊숙이 알을 낳기 위해

긴 산란관을 가지며 배 끝의 근육을 움직여 3개의 관들이 서로 다르게 움직이며 흙 속으로 들어간다.

주로 다른 곤충 또는 식물을 먹고 살며 잡식성이다.

서식지는 해가 잘 드는 산지 풀밭, 덤불 등지에서 흔히 관찰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