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행

야고보 2015. 6. 10. 04:49

 

 

태항산 통천협 트레킹을 마치고 버스로 이동, 林州에 위치한 태항대협곡의 진수라 일컫는

도화곡(桃花谷)으로 간다.

도화곡이란 엄동설한에도 복숭아꽃이 피는 골짜기에서 유래된 이름이라는데

아름다운 이 협곡에 황룡담,비룡협,함주,이룡희주,구련폭포등 볼거리가 많다.

 

 

만4일 동안 버스와 빵차 그리고 찦으로 정신없이 끌려다닌 태항대협곡의 명소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지도를 퍼왔다.

 

이 지도를 보니 우리가 다녔던 행로가 확연히 나타나는데 태항산맥의 면적이 

 남한과 비슷하다니 실로 어마어마한 크기가 아닐 수 없다. 

 

아하!  구련산 바로 아래에 정주의 운대산, 소림사가 있네~~.

 

 

 

둘째날 일정의 마지막 코스인 도화곡과 왕상암을 지도로 본다.

오른쪽 도화곡, 왼쪽 왕상암 코스는 도보로 완주하고(4시간 이상 소요) 두 지역을 연결하는

 높이 1,200m의 하늘길, 환산선은 오금이 저릴만큼 전속력으로 달리는 빵차로 이동했다.

 

 

 

 

 

비룡협으로 들어선다

 

 

 

도화곡- 도, 곡 서체가 예술이네~

 

산 중턱에 잔도를 설치했다.

 

황룡담 - 비취빛깔의 아름다운 연못.  암벽의 잔도를 타고 상류를 향해 계속 올라간다.

 

 

 

 

 

 

 

 

 

 

이 잔도 코스는 정주의 운대산, 홍석협과 거의 흡사하다.

다만 홍석협은 바위 색이 붉어 훨씬 아름답다. 

 

가이드 아가씨를 포위했군.

 

용이 승천하는 듯,  비룡협.

 

 

비룡협

 

조심 조심.

 

함주에서....

 

이룡희주(二龍戱珠) - 두 마리의 용이 구슬을 가지고 논다는데.....

이보시게, 바위가 굴러 내려오다 거기에 걸렸구먼~~~

 

 

九連瀑 시작

 

 

 

 

구련폭포, 수량이 적어 아쉽지만 그런대로.....

 

悟 -  깨달으라 !

 

 

 

전원 풀옵션 동참 목표(?)를 달성한 가이드가 신바람 났는지 물에 담궈 시원하게 식힌 수박을 제공한다.

 

폭포를 감상하며 달고 시원한 수박을 실컷 먹는다.     인생 뭬~ 있는가????? ㅋㅋ

 

 

 

 

 

 

한국인의 저력, 이 곳에서 커피타임이란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 속 여인은 주인이 아니라 칠선녀 중 한사람.  ㅋㅋ

 

중국에 '치맥'바람을 불러왔다는 드라마 '별그대'간판도 걸어놓고

 

흔적들을 남겨 놓았네~

 

여기서 부터 민가가 나타난다 

 

도화곡 트레킹을 마치고 고지대의 마을로 들어선다

 

12인승 빵차 2대에 나눠타고 환산선 코스, 1200m 높이의 '태항천로'를 열불나게 달린다.

 

오금이 저리는 이런 절벽길을 어찌나 빨리 달리는지 정신줄 놓기 십상.

 

천경- 하늘과 맞닿은 곳이렸다.

 

도로를 렌즈에 담으려 주저 앉았다. 아이구~~, 다리야~`

 

이곳에서 펼쳐지는 풍경이 환상이다.

 

 대협곡의 백미, 몽환지곡(夢幻之谷)

 

 

우와~~~,  영락없는 중국판 그랜드 캐년이다.

모두들 탄성을 지른다.

 

 

 

 

절벽 위에 이런 걸 설치했는데 발아래 까마득한 낭떠러지가 보여 여성들은 쉽게 들어서질 못한다.

 

ㅋㅋㅋㅋㅋㅋㅋ

 

 

 

 

전망대에서 조망되는 왕상암 풍경구의 높이 88m에 달하는 통제, 

우리도 걸어서 저곳을 내려간단다.  으이구~~~, 살 떨려~.

 

줌으로 당겨보니 걸어오르는 사람이 보이네~

 

 

 

왕상암 풍경구,  어디든 한글을 병기했다.

하나투어와 모두투어가 태항대협곡 코스에 공을 많이 들였다고.....

 

후덜덜 떨리는 다리를 끌고 원통에 붙어있는 나선형 길을 향해 전진.

가이드 설명대로 건너편 암벽을 보니 저렇게 아슬아슬한 무시무시한 좁은 바위길을 따라

한참을 내려간 후 마천통제, 원통 사다리길을 내려가야만 된다고...

 으악~~, 난  못가 !

 

화살표 위치에 원통사다리를 올라오는 사람크기가 개미새끼만하게 보인다. ㅠ

 

 

 

 

 

 

 

 

대단하십니다 저희도 6월6일 갈려고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