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당신을 위해서 봉사 하겠습니다. 살롬 주님을 사랑합니다. 오늘도 당신과 함께~~~

단풍구경하기

댓글 2

시와 문학

2019. 9. 30.


단풍 구경 / 맹식이 단풍구경 하러 떠나본다. 멀리도 아닌곳으로 막걸리 옆구리에 끼고앉아 세월을 뚜드린다. 홍단이 그리워 청단도 그립구. 고고하다가 문화재 관람료만 붙히는것 같네 그래도 이렇게 좋은날 어찌 그냥 보낼수가... 홍단3점.고~청단3점 고~~ 고박을 써더라도 오늘은 즐겁게... 피박에 광박을 쓰더라도 고고고~~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