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천왕봉

댓글 2

2020년

2020. 6. 20.

2020년 6월 19(금) 흐린후 맑음 ○739일째 △783봉우리(산)  ▲ 1,214 
 
지리산 29번째 (천왕봉 11회)
지리산 천왕봉(1,915m), 연하봉(1,721m)

 

 

 

 


03:10 집 출발-편의점 삼각김밥 구입
04:57 중산리 탐방지원센터 주차장

05:18 탐방지원센터 출발<산행시작>
05:59 칼바위
06:05 중산리 법계사 갈림길
06:53 망바위
07:38 로타리대피소
07:51 법계사 일주문
08:32 개선문
09:16 천왕샘
09:33 천왕봉(1,915m) 정상
10:11 통천문 
10:38 제석봉
10:59-11:57 장터목 대피소
12:22 연하봉(1,710m)
12:53 장터목 대피소 출발
13:21 명성교
13:35 병기막터교
13:52 유암폭포
14:24 홈바위교
14:32 홈바위
15:25 법계사 갈림길
16:03 중산리 탐방지원센터 도착<산행 끝>

 

16:18 중산리 출발

        함안휴게소 

18:21 집도착


※총산행시간 약 10시간 45분
※총산행거리 약14.35km



· 얼마 전 산에 갔다 오니까 
 “천왕봉 갔다 오요?”
 “???”
 “어머이가 천왕봉 가는지 일찍 나갔다 카던데..”
 
 할매가 천왕봉을 아시네....

 그 후 천왕봉이 머리에서 빙빙거린다.
 광양 백운산 갈 때 진주분기점 앞에서 잠깐 망설이다 직진했다.
 백운산에서 지리주능을 보면서 천왕봉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굳어진다.  

 ‘그래. 지리산에 가서 라면 끼리 묵고 오자’ 

 

시락국 새벽 장사 안하네...  미리 김밥준비 잘했다. 

 

 

 

평일에다 날씨 궂은데도 벌써 두 팀이 앞서간다. 

 

 

 

반달곰이 지리산 주인이다.

 

 

 

칼바위골 법계교를 건너서

 

 

 

천왕봉을 향하는 통천길 문을 들어선다. 지리산에도 이런 문을 만들었네. 낯 간지러운 이런 거 별로다.

 

 

 

차로 오는 내내 비가 오더마는 중산리에 오니까 그쳤다.  챙겨온 우산과 우의, 롱스패츠 무게감이 발로 느껴진다.

 

 

 

15년 전 새벽 렌턴 불빛으로 봤던 칼바위. 오늘은 구름필터 자연광으로 본다.  

 

 

 

아직도 출렁거린다. 다리를 지나 법계사 방향으로 올라간다

 

 

 

돌계단이 더 늘어난 것 같다.

 

 

 

이 돌들을 다 어데서 구했는지 대단들 하시다

 

 

 

발자국에 닳고 닳은 흔적들. 

 

 

 

 

망바위 도착. 출발 후 1시간 35분쯤 걸렸다. 

 

 

 

무슨 내용인지 모를 하얀 글씨가 보인다. 언제 부터 있었지...

 

 

 

문창대 부근의 굴.  문창대 가는 길 찾아지면 그쪽으로 갈려고 했는데 길도 안보이고 비도 오고 산죽에 물에 빠진 생쥐 될까봐 포기한다. 

 

 

 

 

 

 

 

수석 분재처럼..

 

 

 

세존봉 능선과 합쳐지고

 

 

 

가야할 천왕봉이 위로 보인다. 여기서 보는 천왕봉이 제일 멋지다

 

 

 

 

 

 

 

 

 

 

 

써리봉 방향

 

 

 

구름이 모였다 흩어졌다를 반복한다. 

 

 

 

들린 바위를 지나면

 

 

 

로타리 대피소. 삼각김밥 한 개로 아침 요기하고 

 

 

 

법계사는 가 봤으니 통과한다.

 

 

 

500미터 마다 앞으로 세개 더 있다  1.5km 더 가야 된다.

 

 

 

암반.    기억이 안난다. 

 

 

 

암반에서 본 세존봉과 문창대

 

 

 

심장안전쉼터. 우짜든지 쉬면서 살살 가라꼬.  

 

 

 

비가 그치고.

 

 

 

로타리대피소에서 부터 앞서 가시는 가는데 까지 간다는 두 분 중 한 분

 

 

 

햇빛이 난다. 그래서 찍었다.

 

 

 

 

 

 

 

또 심장안전쉼터.  나도 따라서 쉰다

 

 

 

개천문(開天門) 지금은 개선문으로 불린다 

 

 

 

개선문을 지나고 

 

 

 

선바위를 만난다

 

 

 

죽어서도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단체로 갔네. 

 

 

 

반야봉, 제석봉. 

 

 

 

촛대봉, 일출봉. 연하봉

 

 

 

광양 억불봉 백운산 능선. 삼신봉과 남부능선. 오늘은 지리에서 본다.

 

 

 

 

 

 

 

천왕남릉. 저 곳도 사람이 댕기나..

 

 

 

좀 더 우측으로 본다

 

 

 

가는데 까지 가시는 분. 먼저 일어서 가시고

 

 

 

천왕동릉

 

 

 

천왕봉 오르는 계단이 새로 생겼네. 

 

 

 

다시 반야봉. 반야봉 왼쪽 노고단. 그 뒤로 멀리 무등산(?), 구름은 함양에서 산청으로 넘어가고 있다.

 

 

 

시루봉, 촛대봉, 일출봉, 연하봉, 장터목 

 

 

 

천왕봉 아래에 너무나 아름다운 새소리가 들린다.(노란색 원) 

 

 

 

니 누고???

 

 

 

새소리를 뒤로 하고 천왕봉으로 향한다

 

 

 

천왕샘.  비가 와서 여러 군데서 물이 들어오니까 마시기에는 지저분하게 보인다.

 

 

 

계단을 올라서고 두 번째 철계단을 지나면 

 

 

 

 세 번째 계단이 기다린다. 새로 생긴 계단이다.

 

 

 

오르면서 돌아본다. 아래 세존봉 능선과 헬기장이 보인다

 

 

 

왼쪽으로 정상을 향한다

 

 

 

천왕봉 정상부

 

 

 

중봉, 대원사 방향

 

 

 

천왕봉(1,915m) 정상

 

 

 

 

 

 

 

 

 

 

 

녹두색 배낭분. 다양한 포즈와 앵글로 촬영 중

 

 

 

남부능선, 광양백운산 방향

 

 

중산리

 

 

 

세석, 반야봉 방향

 

 

달뜨기 능선 방향??

 

 

 

하봉, 중봉

 

 

 

초암능선

 

 

 

칠선계곡

 

 

 

천왕봉 천주 (天柱)각자.  어느 노늠이 노란칠을 ....

 

 

 

저 분 아직도 

 

 

 

 

 

 

 

 

 

 

 

 

 

 

 

 

 

 

 

천왕남릉

 

 

 

 

 

남부능선

 

 

 

 

 

제석봉,  구름뒤로 반야봉

 

 

 

 

칠선계곡 입구. 우측에 CCTV가 떠억 지킨다

 

 

 

돌아보고

 

 

 

 

 

 

 

 

 

 

 

통천문

 

 

 

돌아보고

 

 

 

제석봉으로 향한다

 

 

 

 

 

 

 

제석봉 전위 바위봉

 

 

 

 

 

 

 

 

 

 

 

 

 

 

 

 

제석봉 일대

 

 

 

 

 

 

 

전망대에서 

 

 

 

왼쪽으로

 

 

 

천왕봉

 

 

 

제석봉 정상부

 

 

 

장터목 가는 길

 

 

 

 

 

 

 

구름 아래 장터목

 

 

 

전망대를 나오면서

 

 

 

 

고사목

 

 

 

 

 

 

 

고사목 개체수가 많이 줄었네

 

 

 

 

 

 

 

 

 

 

 

샛길이 보이지만 꾹 참고

 

 

 

 

 

 

 

 

 

 

 

 

 

 

뒤돌아 하늘을 보고

 

 

 

 

 

 

 

 

지나가는 구름도 보고

 

 

 

 

빠이 빠이... 언제 또 볼지

 

 

 

내려서면

 

 

 

장터목 대피소. 백무동 방향은 구름이 덮고 있다.  

 

 

 

취사장을 새로 만들었네. 오늘 산행의 하이라이트 .. 바깥 벤치에서 열무김치에 말아서...  

 

 

 

연하봉으로 

 

 

 

 

 

 

 

지도상 연하봉(1,721m)에서 본 일출봉.  

 

 

 

이정표상 연하봉에서. 괜히 수동으로 요런식으로 찍다가 다 휴지통으로

 

 

 

연하봉(1,710m) 

 

 

 

 

 

 

 

 

 

 

 

조금 내려와서

 

 

 

왼쪽으로 일출봉 

 

 

 

 

 

 

 

 

 

 

 

바위 돌아가니 막혔네... 

 

 

 

 

다시 나와서

 

 

 

장터목으로 

 

 

 

대피소에서 잠시 갈증을 해소하고 행장 추스려서 중산리로 내려간다

 

 

 

급경사 돌계단을 한참 내려와서 명성교에서 올려다 본다

 

 

 

유암폭포. 통신골 들머리 확인을 못했네... 

 

 

 

폭포소리 들으며 남은 김밥 두 개를 해치우고

 

 

 

이정표 옆에서 본 유암폭포

 

 

 

홈바위교에서 본 계곡

 

 

 

수 많은 정성인지 청승인지...  많기도 하다

 

 

 

홈바위. 

 

 

 

법천폭포는 생략하고 출렁다리를 건넌다

 

 

 

칼바위를 지나 세존봉능선 들머리 확인하고

 

 

 

중산리 탐방지원센터에 도착하여 산행을 끝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