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동산-작성산(남근석, 소뿔바위)

댓글 0

2020년

2020. 7. 3.

2020년 7월 2일(목) 맑음 ○741일째 △787봉우리(산)  ▲ 1,219 

제천 성봉(823.8m, 785), 동산(895.5m, 786), 작성산(844.3m, 787)

 


02:00 집출발-편의점 간식 구입
03:55-04:20 안동휴게소 휴식
05:22 무암사 주차장 도착 산행준비


05:40 무암사 주차장 출발<산행시작>
        주차장에서 조금 내려가서 왼쪽 계곡으로 들어선다. 새목재 남근석 갈림길 이정표에서 우측 남근석 방향으로 올라간다.  급경사 오름길이다.
06:04 데크 계단
06:14 남근석
        계단 끝지점에서 바위를 바로 오르는 로프는 제거되었고 출입금지. 우측 우회로로 올라서면 남근석이 있다. 
06:29 암릉 지대 통과
06:37 로프지대 통과
         수직 바위 로프와 침니지대 로프 등 여러 군데를 통과하면 잠시 순한 길이 이어지다가 삼거리 직전 또 한번 힘겹게 올라서면 주능선 삼거리에 도착한다.
07:22 남근석 삼거리
07:55 성봉(804m)-돌탑과 이정표가 있다. 우측으로 학현리 무쏘바위 갈림길이 있다.
08:16 지도상의 성봉(823.8m) 정상석과 이정표는 없고 정상표지 코팅지가 붙어 있다.
08:34 중봉(890.6m) 돌탑과 정상표지 이정표가 있다.
08:43 무암사 갈림길
08:46 동산 새목재 삼거리
08:53 동산(895.5m) 정상
        삼각점과 정상석이 있다. 금수지맥 동산 표지가 나무에 부착되어 있다. 조망은 없다.
09:01 다시 새목재 삼거리
        작성산을 가기 위해 새목재로 내려선다. 길이 질퍽하고 미끄럽다.
09:19 새목재
       왼쪽 무암사 직진 작성산이다. 
10:03 까치산(848m)
        까치성산 이정표가 있고 옆에 조망바위가 있다.
10:13 작성산(848m) 정상  
        조망은 없고 정상석만 자리하고 있다. 지도상의 위치와 다르다. 지도상의 정상부를 보기 위해 빽한다. 금수지맥 갈림길로 여겨지는 지점의 나무에 작성산 표지판이 붙어 있다. 지맥 입구는 보이지 않는다.
10:30 중전리 갈림길
        곰바위 슬랩이 있는 봉우리로 가는 능선 갈림길로 짐작된다.
10:40 삼각점봉우리(770.2m)
        삼각점 봉우리 아래에서 삼각김밥으로 간단히 요기한다.
11:04 전망바위
        멋진 소나무가 있는 조망바위. 건너편에 새벽에 올랐던 남근석 능선이 보인다. 비봉산과 청풍호도 보이지만 선명하지 않다. 
11:19 조망바위 아래를 조금 내려오면 물이 고여 있는 굴이 있다. 굴을 지나면 급경사 길이 이어진다. 오룩스 등로를 벗어나서 불안하여 물고인 굴까지 빽할려고 하니까 너무 내려와서 올라갈 엄두가 안난다. 리본도 보이고 뚜렷한 길이 우측 사면으로 이어지다가 오룩스 등로와 합류하여 안심한다.
11:35 직벽 슬랩 아래 통과
11:54 소뿔바위
12:15 소부도
        水月堂 각자가 보인다.
12:25 무암사 관람
        정갈한 느낌이 드는 작고 아담한 사찰이다.
12:31 무암사 주차장 도착 원점회귀 <산행끝>



12:54 금월봉 
13:25 단양팔경휴게소 점심, 주유
14:35 안동휴게소 
17:19 집 도착

※총산행시간 약 6시간 51분
※총산행거리 약7.67km

· 작년 조가리봉-신선봉 탐방 때 성봉 아래 무쏘바위(누운 남근석)는 보았고 이번에는 서있는 무암사 남근석과 동산-작성산 코스를 답사한다. 유명한 장군바위 능선과 같이 엮어서 가면 좋겠지만 체력과 능력이 못미쳐 남근석 능선만 올라도 내 처지에는 대단한 일이기에 무리하지 않고 가장 짧은 코스로 계획한다.
· 남근석 바위 능선은 내려오는 것 보다 오르는 게 쉬울 것 같아 시계반대방향으로 무암사-남근석-성봉-동산-작성산-소뿔바위-무암사로 원점 회귀 코스를 돌아왔다. 
· 왼쪽 다리가 저린감이 있고 쥐가 날 것 같아 걸음에 힘을 실을 수 없어 진행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 



무암사 이정석 우측으로 

 

 

 

남근석 들머리이다. 

 

 

 

계곡을 건너 우측으로 급경사 오름길을 오른다

 

 

 

로프 난간 계단 오름길을 지나면

 

 

 

급경사 계단이 이어진다

 

 

 

위를 쳐다 보면 목 아프니까 아래 고무판만 쳐다보고 천천히 올라간다

 

 

 

계단 오름길에 돌아본 무암사와 하산할 작성산 아래 소뿔바위. 돌아볼 때 안보였는데 사진을 보니 있네.

 

 

 

로프가 있었는데 없어지고 출입금지네. 맨몸으로 못올라가겠고...

 

 

 

이쪽으로 가라꼬 안내해 놓았다. 

 

 

 

로프 잡고 올라서면

 

 

 

바로 나타났다. 남근석. 로프 뒤로 출입금지.. 왼쪽으로 올라왔다.

 

 

 

제대로 생겼네. 

 

 

 

자연석인지. 탑 만들듯이 인공적으로 만든건지...아랫부분은 풍화되어 떨어져 나간다. 떼운 흔적이 보인다. 

 

 

 

약간 우측에서 본 남근석

 

 

 

장군바위 찡가서

 

 

 

다시 한번 더 보고

 

 

 

세워서 본다. 이 놈을 보고 나니 배가 고프다. 삼각김밥으로 허기를 달래고

 

 

 

 

 

 

바위능선을 타고 저 위로 올라가야 된다. 

 

 

 

암릉을 가면서 돌아본다.    멋있네..

 

 

 

갈만하다.

 

 

 

또 돌아본다. 소부도골에는 운무가 흐르고

 

 

 

 찍고 한 발 오르고  찍고 한 걸음 옮기고...

 

 

 

 

 

 

쓰러진 고목을 지나고

 

 

 

돌아보고

 

 

 

 

 

 

작성산

 

 

 

장군바위 능선

 

 

 

 

 

 

 

땡겨서 

 

 

 

가야할 수직 암릉

 

 

 

뾰족바위와 장군바위 능선을 엮어서

 

 

 

암릉에서 마지막으로 돌아보고

 

 

 

저 위로 향한다

 

 

 

조심조심 

 

 

 

또 돌아본다

 

 

 

로프 지대가 하나 둘 씩 나타난다.

 

 

 

별로 어렵지 않지만 심장이 두근거리고 아직 선선한데도 이마에 땀방울이 맺힌다.

 

 

 

침니 로프구간을 올라선다. 끝부분 올라서기가 쪼매 어렵네. 

 

 

 

 

 

 

 

스틱 배낭에 고정하고 네발로 올라간다

 

 

 

올라서서 내려다 본다. 저 밑에 남근석 암릉

 

 

 

청풍호는 구름안개로 아득하다

 

 

 

 

 

밧줄 또 있네

 

 

 

올라서서 내려다 보고.. 남근석은 안보인다

 

 

 

지금부터는 쉬운 길이다.

 

 

 

 

 

 

 

 

 

돌아보고

 

 

 

 

 

 

 

마지막 급경사 구간을 올라가면

 

 

 

주능선 남근석 삼거리에 도착한다

 

 

 

성내리 방향

 

 

 

동산 방향. 1.09km 올라오는데 1시간 42분 걸렸다.

 

 

 

간단히 요기하고 동산을 향해서 진행한다.

 

 

 

주능선도 암릉이 이어진다.

 

 

 

 

 

 

 

이정표상 성봉 직전 오름길

 

 

 

학현리 남근석(무쏘바위) 갈림길

 

 

 

성봉(804m)

 

 

 

돌탑

 

 

 

804m봉을 지나 또 작은 봉우리를 지난다 

 

 

 

전망바위 미인봉. 금수산 방향은 구름으로 조망을 할 수 없다.

 

 

 

지도상의 성봉

 

 

 

가야할 작성산 능선

 

 

 

암릉을 진행하니 저 밑에 길이 안보이는 것 같다

 

 

 

내려선 암릉길. 왼쪽으로 우회길이 있더라 

 

 

 

큰바위를 돌아 올라서니 성봉 표지가 있다. 지도상의 성봉(823.8m)

 

 

 

성봉을 지나면 암릉은 없고 육산의 산길이 이어진다.

 

 

 

중봉(892m)

 

 

 

이곳에도 돌탑이 있고 금수 산악마라톤 포인트 표지를 달아놓았다.

 

 

 

무암사 갈림길 지나고

 

 

 

새목재 갈림길에서 

 

 

 

동산으로 향한다.  반가운 머리카락 풀이 보인다.

 

 

 

동산 삼각점

 

 

 

동산(895.5m) 정상석

 

 

 

동산 이정표. 

 

 

 

갈림길로 돌아와 새목재로 내려간다

 

 

 

급경사에 습기가 많아 길이 미끄럽다.

 

 

 

새목재

 

 

 

작성산 가는 길.  풀이 많네..

 

 

 

급경사 길을 조금 올라오니 왼쪽 사면으로 길이 이어진다.

 

 

 

806.1m봉 암릉

 

 

 

806.1m봉을 우회하여 올라선다

 

 

 

왼쪽으로 전망이 트인다. 아침에 올랐던 남근석 암릉길 

 

 

 

길이 순해진다

 

 

 

까치산(848m) 정상석

 

 

 

까치산, 작성산 같은 뜻인데 정상석도 두 개이다. 이 정상석은 제천시 금성면에서 세웠다. 

 

 

올라온 능선-우측으로 우회하여 올라왔다.

 

 

 

까치산 옆 전망대. 아래 중앙고속도로 외에 봐도 잘 모르겠더라

 

 

 

작성산(848m)정상

 

 

 

제천시에서 세운 정상석

 

 

 

작성산 정상. 지도와 위치가 맞지 않아 왔던 길로 되돌아 가니

 

 

 

지도상의 작성산이다. 금수지맥 갈림길은 찾아봐도 보이지 않는다.

 

 

 

작성산에서 무암사로 하산한다. 중전리 갈림길. 곰바위 방향으로 짐작된다.

 

 

 

하산길. 조망도 없고 꿉꿉하다.

 

 

 

쪼매 숨쉴만한 공간이다

 

 

 

770.2m봉 삼각점. 통상적인 삼각점 번호 표기와 다르네.

 

 

 

삼각점봉아래에서 간단요기를 하고 내려오니 이런 전망 좋은 점심자리가 나오네...

 

 

 

소나무 한쌍이 사이좋게 비스듬히 누워있네

 

 

 

청풍호와 비봉산. 조망이 시원하지 못해 아쉽다.

 

 

 

건너편 남근석 능선

 

 

 

남근석 능선과 장군봉 능선

 

 

 

이정표를 지나 바위전망대 아래를 지나 내려오면

 

 

 

길 왼쪽에 이런 굴이 있다.  물이 상당히 깊게 고여 있어 빠지면 골아프겠더라. 굴 주변 길이 아리송하다. 굴 우측으로 수직길로 내려오다가 오룩스 등로를 벗어나 진행하고 있어 잠시 패닉에 빠진다. 길은 뚜렷하여 진행에는 지장이 없어 빽할려고 하다가 그대로 내려오니

 

 

 

 

길은 우측 사면으로 이어지다가 산행기에 나오는 급경사 슬랩지대가 보여 안심을 한다.

 

 

 

바위 슬랩 아래를 지난다

 

 

 

뾰족한 삼각형 바위가 특이하다.

 

 

슬랩을 지나 전망바위에서 본 옆 능선의 바위 슬랩 

 

 

 

건너편 장군바위 능선

 

 

 

 

새목재 방향과 아래 소부도골

 

 

 

청풍호와 비봉산

 

 

 

로프를 내려서면

 

 

 

오늘 코스의 마지막 하이라이트 소뿔바위가 나타난다. 올라가기가 쉽지 않아 밑에서 구경만 하고

 

 

 

소뿔바위 지나 내려서면 소부도이다. 우측 부도에 수월당 각자가 있다.

 

 

 

소부도 지나 계곡에서 우측으로 올라오면 무암사로 들어온다.

 

 

 

굴 법당을 지나

 

 

 

절집 대문을 들어선다

 

 

 

무암사 극락보전

 

 

 

무암사 경내에서 본 남근석 능선과 장군바위 능선

 

 

 

절 아래 출발지로 돌아온다  

 

 

 

 

 

2020-07-02 054055__작성산 20200702_0540.gpx
0.14MB

 

 

 

◆      ◆ 

 

 

 

귀가길에 금월봉을 잠시 보고 

 

 

 

금월 일만이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