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북이면 내추리 윤령 효자각(北二面 內楸里 尹聆 孝子閣)

댓글 0

통합청주시/청원구

2020. 2. 12.

윤령(尹聆, 1543~1593)은 조선시대 효자이다. 본관 파평. 자 언성(彦聲), 호 모암(慕庵). 청원군 북이면 내추리출신. 파평부원군 좌익공신 공간공(恭簡公) 윤형(尹炯)의 현손으로 부친은 충좌위 부사관 사화(思和), 어머니는 행주 기씨(幸州奇氏)이다.
 

8세 때에 부친과 백씨의 상을 함께 당하여 3년간 묘막살이를 하였다. 15세 때 또어머니의 병환이 위독하자 밤낮을 가리지 않고 분향하며 하늘에 축원하기를, “이 몸이 대신 죽어서라도 어머님의 병환만 낫게 해 주십시오”라고 빌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해 8월에 별세하니 선산 내추리에 합장하였다. 공이 다시 시묘를 살 때 그 효성이 하늘에 닿았는지 어디선가 까치와 까마귀 한 쌍이 묘 앞 나무에 날아들어 수시로 울고 그치기를 계속하다가 3년이 되어 날아가니 그 때 사람들은 그 나무를 가리켜 “효자새나무”라고 하였다.

 

그 후에도 계속하여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추우나 더우나 매일같이 성묘하기를 그치지 않았다. 고종대에 유림들이 의논하여 전후사를 적어 한 권의 포양문(襃揚門)을 의정부에 올렸지만 20년이 지나도록 포상을 받지 못하였다. 그러다가 고종 20년(1883) 왕이 행차할 때 사손 윤익채(尹翼采)가 위문 밖에서 징을 울리고 알려서 왕에게 사실을 고했다. 왕은 예조판서 윤병필과 우부승지(右副承旨) 홍승헌에게 사실을 검토하게 한 후 마침내 교지를 내려 청원군 북이면 내추리 1구에 정려를 명했다.

 

안에 있는 정려기를 국역하여 밖에 오석에 새겨 세워놓았다.

효자각에서 얼마 떨어진 곳에 공간사가 자리하고 있다.

내추리 문화마을에 자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