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희망은 어찌보면 ...

댓글 0

푸른바다의 창가에서/내 마음의 울림

2020. 4. 9.

 

희망은 어찌보면 

속임수의 일종인지도 모른다.

 

내 자신을 속이고

내 자신에게 속임을 당하면서

 

마음의 위안과 

잠시의 숨고름을 얻을수 있는 

 

착한 속임

나는 그것을 희망이라 말하고 싶다.

 

희망은 속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