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부자(富者) 부처님

댓글 1

푸른바다의 창가에서/風景속에 비친 詩

2020. 6. 28.

 

온 몸에 금칠하면 무얼하나

요즈음 시대는 현찰이 최곤데

 

동전이면 어떠랴 많으면 장땡이지.

 

보탑사 작은연못에 앉아있는 부처님

앞에 던져진 동전더미에

 

입이 두 귀에 걸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