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남이면 외천리 김종오장학비(南二面 外川里 金鍾五奬學碑)

댓글 0

통합청주시/서원구(西原區)

2020. 10. 3.

육군대장김종오장학비라고 적혀있습니다.

 

외천초등학교는 지금은 폐교되어 학교를 현재 청주시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청소년스포츠센터로 운영을 하고 있다. 그 넓은 운동장은 학교 옆 부지를 함께 개조하여 야구장과 테니스장을 설립하고, 아름답던 자연학습 공간은 탁구장이 신설되어 었다.학교문을 등너서면서 좌측화단에 비석이 있다 대부분의 비석이 장학금과 관련된 장학비이다.

 

그 중에 한 기인 김종오의 장학비이다.비석의 전면에는 육군대장김종오장학비(陸軍大將金鍾五奬學碑)라고 써있으며 비석의 건립주체는 외천국민학교 학부형일동으로 되어있으며 비석의 건립시기는 1967년 3월입니다

김종오(金鍾五)는 부용면 외천리에서 김성균(金成均)의 장남으로 출생하였다.일본 주오(中央)대학 재학 중 1944년 학도병으로 입대, 소위로 임관되었으나 일본의 패망으로 귀국하였다. 국방경비대에 1946년 입대, 1947년 제1연대장이 되었고, 한국동란 때는 제6사단장으로 참전하였다.

그 후 육군사관학교 교장, 국방부 합동참모본부총장 등의 요직을 역임하였다. 1961년의 5·16군사정변 후에는 국가재건최고회의 최고위원을 거쳐 제15대 육군참모총장에 취임하였다. 1962년에 육군대장이 되었고, 다음 해에 합동참모회의 의장을 지냈다.


제6사단장으로 참전하여 춘천, 홍천 방면으로 공격해오는 북한 공산군의 진격을 5일간이나 지연시킴으로써, 공산군의 남한 진공계획을 저지하였다. 충청북도 음성에서는 북한공산군 15사단 48연대를 기습하여 사살 1천명 등, 개전 이래 최대의 전과를 올렸고, 충주-이화령으로의 지연전을 효과적으로 실시하였다. 같은 해 9월 낙동강방어선 신녕지구에서 적에게 큰 타격을 주어 반격작전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그 후 김종오(金鍾五)[1921~1966] 사단은 10월 26일 초산을 점령, 한·만 국경에 최초로 태극기를 꽂았다. 북진작전 중 부상으로 제9사단장으로 전보된 다음, 육군본부 인사국장 등 요직을 역임하였다.

1952년 제9사단장으로 임명되어, 중공군 정예사단들과 백마고지를 두고 10일간 24번이나 계속된 뺏고 빼앗기는 혈전을 지휘하였다. 이 전투 끝에 중공군을 완패시킴으로써 휴전회담에도 큰 정치적 영향을 미쳤다.

 

건립주체와 건립시기가 적혀있습니다
다른 장학비들과 함께 나란히 어깨동무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