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06 2020년 03월

06

통합청주시/상당구 남문로 중앙공원 척화비(南門路 中央公園 斥和碑)

조선 고종(高宗) 때 흥선대원군이 집정하면서 1866년(고종 3)에 있었던 병인양요와 1871년에 있었던 신미양요를 통해 서양세력을 격퇴한 후 그 전승을 기념하고 척화를 강조하기 위해 1871년 4월 서울을 비롯하여 전국의 요충지에 척화비를 세웠다. 청주 척화비도 이때 세운 것이다.상당구 남문로 2가 중앙공원(中央公園) 북쪽 출입구 안의 왼쪽 화단에 동향으로 서 있다. 흥선대원군이 주도하여 세운 척화비는 그 후 1882년 임오군란으로 청군이 개입하여 흥선대원군을 청나라에 납치해 가고 고종이 개화정책을 추진하자 일본공사의 요구로 모두 철거되었다. 청주의 척화비도 이때에 철거되었는데 지금의 비석은 1976년 2월 20일 정찬일(鄭燦日)이 상당구 석교동 신충구(申忠求)의 집 앞 하수구의 뚜껑으로 있던 것을 발..

06 2020년 03월

06

전국방방곡곡/여기저기 서산군 운산면 용현리 강댕이석불(瑞山市 雲山面 龍賢里 강댕이石佛)

1매의 화강암 석재를 이용해서 조각하였는데, 높이 216㎝, 어깨 폭 65㎝, 두께 25㎝의 크기. 이마 쪽이 넓고 턱 쪽이 좁은 역사다리꼴의 얼굴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머리에는 보관을 쓰고 있다. 상호의 이목구비는 비교적 양호한 상태로 남아 있는데, 눈의 경우 거의 감은 것처럼 조각해 놓아 전체적으로 온화한 미소는 찾아보기 힘들다. 목에는 삼도를 표현한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형태는 남아 있지 않다. 법의 양식은 오른쪽 어깨가 드러나 있는 우견편단의 형상이며, 오른팔은 위로 올려 가슴에 붙이고 왼팔은 구부려 배 부위에 오도록 조각하였다. 의습(衣褶)도 표현되어 있으나 마모가 심하여 잘 나타나지 않으며, 상반신의 일부는 깨어져 덧붙여 세웠다. 발은 본체에서 떨어져 돌들 사이에 있는 상태로 복원이 필요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