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29 2020년 06월

29

충북의 바람소리/진천군 진천읍 연곡리 석조비로사나불좌상(鎭川邑 蓮谷里 石造毘蘆舍那佛坐像)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연곡리 보탑사에 있는 고려시대 석조 불상. 진천군 진천읍 연곡리 588번지 보탑사 경내에 있는 화강암 소재의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은 고려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민초들의 바램이 쌓여 자연석 광배를 득템하셨나 보다.자연암반을 대좌삼아 앉아있다. 연곡리 절터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은 보탑사 삼층목탑 뒤 속칭 약수산 암반 위에 안치되어 있는, 118㎝ 높이의 결가부좌한 불상이다. 불상은 나발(螺髮) 형태의 머리 위에 육계(肉髻)가 있으며, 목에는 삼도가 있고 불두는 불신과 접합되어 있다. 불신은 비교적 양감이 있다. 상호(相好)는 방형(方形)[네모반듯한 모양]에 가깝고, 이마와 백호(白毫) 부분 그리고 입술 부분은 마멸된 것을 복원하여 본래의 모습을 잃고 있다. 수인은 왼손이 오른손 집게손가..

29 2020년 06월

29

충북의 바람소리/진천군 진천읍 금암리 부봉사 석조보살입상(鎭川邑 錦岩里 富峯寺 石造菩薩立像)

좁은길을 달려 부봉사에 도착하니 더위속에 시원한 바람처럼 낭랑하게 울리는 불경소리가 좋습니다 노비구니스님 혼자 절을 운영해 나가려니 많이 힘드신가 보다. 시원한 음료수를 건네 주시는 손길이 따뜻하다. 어머님이 운영하시던 절을 따님이 물려받으신 듯 합니다.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금암리 부봉사에 있는 고려시대 불상입니다. 1979년 부봉사를 창건한 뒤 그 무렵에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면 봉황리에서 옮겨 와 보수를 거쳐 복원한 것으로 보인다. 불상의 높이는 145㎝이며 광배와 대좌가 결실되어 근래에 만든 이층 연화대좌 위에 안치되어 있다. 얼굴과 머리 위의 삼층 보관도 근래에 조성한 것으로 위층으로 갈수록 크기가 작아지는 형태이다. 목, 허리, 무릎의 세 부분이 절단된 것을 접합하여 복원하였다. 대부분의 석불..

28 2020년 06월

28

28 2020년 06월

28

충북의 바람소리/진천군 진천향토박물관 태함(鎭川鄕土博物館 胎函)

*태함(胎函)과 태실(胎室)=태함은 왕실에서 출산이 있을 때 그 출생아의 태를 담는 상자이며, 그 태함을 안에 넣고 왕자와 공주, 옹주의 경우 흙을 덮어 봉분을 만들고 왕의 경우 석재를 쌓아 만든 무덤의 매장시설입니다. 진천 교성리 향토박물관입구에 자리하고 있는 태함이다. 도굴범에 의하여 도굴되어 사라진것을 다시 찾아 향토박물관에 전시하여 놓았습니다 아래 링크부분은 태함에 관한 뉴스입니다. 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3&aid=0002249013 그 동안 제가 쉬는날이 월요일인 관계로 향토박물관 내부를 볼수 없었지만 이번에는 토요일 시간을 내어 다녀 왔습니다 향토박물관 입구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태함에 대한 자세한 설명등을 ..

27 2020년 06월

27

전국방방곡곡/원주시 원주시 지정면 흥법리사지 삼층석탑(原州市 地正面 興法里寺址 三層石塔)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地正面) 흥법사지에 있는 고려시대의 화강석제 석탑입니다. 보물 제464호. 높이 3.69m, 지대석(地臺石) 너비 2.15m입니다. 현재 밭 가운데 서 있는 이 탑은 경작으로 말미암아 지대석 일부가 노출되어 있으며, 지대석 위에는 하대석과 중석을 한 돌로 만들어 4석(石)으로 구성된 하기단이 있다. 또한 그 각면에는 3구씩의 안상(眼象)이 있으며, 안상 내에는 지선(地線)에서 화형(花形)이 솟아 고려시대 작품의 특징을 보이고 있다. 탑신부는 기단에 비하여 급격히 작아져 좋은 비례라고 할 수는 없다. 너비는 반감되었고 높이도 약 2/3로 줄었으며, 초층 옥신에 비해 2층 이상의 옥신은 높이가 또 2/3로 줄었다. 그리고 각층 옥신에는 가는 우주형(隅柱形)이 모각되었을 뿐 별다른 조각장..

26 2020년 06월

26

박물관 구경하기/원주박물관 전 천왕사지 석조미륵보살입상(傳 天王寺址 石造彌勒菩薩立像)

원주역사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자리하고 있는 석불입니다.비지정 문화재입니다. 이 입상은 1960년대에 활터인 지금의 학봉정 과녁부근에서 출토되었는데 이후 봉산 너머의 보현사 앞뜰로 옮겼다가 다시 춘천의 향토박물관으로, 다시 2001년에 원주로 돌아오게 된 것이라 합니다 원래는 보통사람의 키정도로 입상으로 추정되는데 하체는 파손되어 없어지고 현재는 상체만 남아있습니다. 머리에는 관을 쓰고 있는데 이는 마치 조선시대 일품관리들이 쓰던 오량관의 모습을 닮았습니다. 관의 앞면에는 두 개의돌기대를 새겼고 옆면에는 고사리무늬를 새겼다.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얼굴의 윤곽등은 아마 후대에 다시 새긴 듯 합니다. 옷주름이나 매듭모양이 섬세하며 친근감이 드는 석불입니다

25 2020년 06월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