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28 2020년 07월

28

전국방방곡곡/남원(南原) 남원 실상사 백장암 석등(南原 實相寺 百丈庵 石燈)

무슨 생각을 했을까? 백장암 삼층석탑에 빠져 백장암석등 사진을 제대로 담질 못했다. 세상에나 아무리 찾아도 정신을 어디다 놓고 다니는지? 실상사는 지리산 천왕봉의 서쪽 분지에 있는 절로, 통일신라 흥덕왕 3년(828)에 증각대사(일명 홍척국사, 남한조사)가 선종9산 중 실상산문을 열면서 창건하였다. 절 안의 백장암 남쪽 밑으로 울타리를 마련하여 몇 점의 유물을 보호하고 있는데, 석등은 남원 실상사 백장암 삼층석탑(국보 제10호)과 함께 있다. 석등은 일반적으로 불을 밝히는 화사석(火舍石)을 중심으로 밑에 3단의 받침을 두고, 위로는 지붕돌과 머리장식을 얹는데, 이 석등은 받침의 밑부분이 땅속에 묻혀있는 상태이다. 받침은 가운데에 8각의 기둥을 두고, 아래와 윗받침돌에는 한 겹으로 된 8장의 연꽃잎을 대칭..

28 2020년 07월

28

전국방방곡곡/남원(南原) 남원 실상사 백장암 삼층석탑(南原 實相寺 百丈庵 三層石塔)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었지만 가기로 약속한 날을 한주 미뤘던 길이라 그냥 길을 나섰습니다 그러나 그리 염려한것 보다는 비는 안오고 되려 백장암을 찾았을 때는 맑은하늘을 보여 주었습니다. 백장암 오르는길도 잘 포장되어있구 주차장도 갖추었고 참 좋았습니다. 오롯히 같이 간 일행과 여유있게 백장암을 둘러 볼수있어 참 좋았습니다. 실상사는 지리산 천왕봉 서편에 위치한 절로, 통일신라 흥덕왕 3년(828)에 홍척(洪陟)이 창건하였다. 이 곳에서 북쪽으로 얼마쯤 가다보면 백장암이 나타나는데, 실상사에 딸린 소박한 암자로, 그 아래 경작지에 이 탑이 세워져 있습니다. 낮은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으로, 각 부의 구조와 조각에서 특이한 양식과 수법을 보이고 있다. 즉, 일반적인 탑은 위로 올..

28 2020년 07월

28

통합청주시/상당구(上黨區) 가덕면 한계리 목사이익저영세불망비(加德面 閑溪里 牧使李益著永世不忘碑)

이익저에 대하여는 여러번 다녀와 소개한 글로 대신합니다. 이익저에 관하여 자세한 내용은 다른글로 참조하시고 이익저가 벼슬길에서 물러난 이야기를 살펴보겠습니다 이익저에 관하여 자료를 찾던중 아래와 같은 신문의 내용을 읽을수 있었습니다. 참고하시고 읽어 보시길 바랍니다. www.mk.co.kr/opinion/contributors/view/2014/11/1462838/ 마을분들은 원래의 영세불망비는 길 건너에 서있던걸로 기억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영세불망비에 대하여 잘 모르시는 분들은 석불이나 선돌로 기억하시는 분들도 계시구요. 이 곳에 이익저의 영세불망비가 서있는 이유는 무얼까? 한참이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듭니다.

28 2020년 07월

28

통합청주시/상당구(上黨區) 가덕면 한계리 석조비로사나불좌상(加德面 閑溪里 石造毘盧舍那佛坐像)

한계리에 맛난 염소탕집이 있다고 하여 지인분과 함께 점심먹으러 왔다가 잠시 들렸습니다. 한계리 노계 마을의 절터에 있는 석불로서 현재는 마을 앞 정자나무 옆에 놓여 있는데 오랫동안 노천에 방치되어 마멸이 심하고 형체를 확인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불상은 판석형 화강암의 주형광배(舟形光背)와 대좌(臺座)를 함께 조각하였는데 부조(浮彫)가 높지 않아 평면불처럼 보입니다. 성한곳 없이 온몸 민초들의 바램으로 상처가 나고 얼굴의 윤곽도 알수가 없습니다 많은 비지정문화재들이 지금도 많이 파손되어 우리들의 곁에서 스러지고 있습니다 한계리 비로불은 많이 가본곳이지만 갈때마다 느끼는 아쉬움이 참 큰곳이지요 그래도 지금은 이름표 하나 얻어 그나마 위안이 되고 있습니다 노계마울 입구에 조선조 청주목사 이익저불망비와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