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소식

한교조 2011. 2. 9. 16:10

                             학생을 희생양으로 만드는 대학의 P학점처리방침 철회와 
                               전향적 협상 타결을 위한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문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조선대분회(이하 조선대분회)는 비정규교수들의 시간당 강의료 인상 등 처우개선과 기초교육대학 운영위원회 참여 등 대학의사결정기구에의 실질적 참정권 보장을 요구하며 53일째 2010년 2학기 성적입력거부 파업농성을 하고 있다.  

조선대학교 대학당국(이하 대학당국)은 조선대분회의 합당한 요구를 수용하여 그동안 소외당하고 자존감을 상실한 비정규교수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교육의 질 향상에 힘써야 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노조의 요구가 과하다”, “국공립대학과 사립대학은 비교대상이 되지 못한다”, “예산이 확보되어 있지 않다”는 등 이유 같지 않은 핑계를 대면서 열악한 처우와 근로환경에 대한 실질적 개선을 회피하고 있다.

더 심각한 문제는 대학당국이 합법적이고 정당한 성적입력거부파업에 참여하고 있는 조합원 동지들에게 ‘성적입력을 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협박을 하는 등의 부당노동행위를 지속적으로 자행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조선대분회는 대학당국에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고 면담한 바 있다. 조선대분회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학당국이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지 않아 노조는 교무처장과 학사운영팀장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소하였다.

심지어 대학당국은 ‘미입력된 교과목 성적을 Pass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2월 8일에 일방적으로 통보하였다. 이는 노조파업을 무력화시키기 위해서 학생들마저 희생양으로 삼겠다는 ‘반교육적’ 처사다. 특히 학생과 비정규교수간 갈등을 부추기고 대리전 양상으로 몰고 가려는 대학당국의 야비한 의도는 교육기관으로서 본분을 망각한 채 노조파업 무력화에 혈안이 된 무책임한 반교육적 행태로서, 이후에 발생하는 모든 일에 대한 책임은 대학당국에 있음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다.

 


대학당국은 지금이라도 파업무력화 시도와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성실하게 교섭에 임하는 것만이 문제 해결의 유일한 방도임을 알아야 한다. 대학당국은 조속한 협상타결을 통해 학생들의 피해를 막아야 할 것이다.

조선대분회는 그동안 협상과정에서 핵심 쟁점사항에 대해서 양보할 만큼 양보했다. 첫째, 시간당 강의료 문제는 대학당국이 42,000원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는 반면에 조선대분회는 전남대 수준 57,000원에서 대폭 양보한 46,000원을 제시하였다. 둘째, 대학기구 참여문제는 조선대분회가 채점수당, 교육준비금 같은 임금과 대학평의회의 참여권까지 양보하면서 기초교육대학 운영위원회 참여를 요구하고 있는데도 대학당국은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고 있다.

조선대분회는 비정규교수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교육자로서의 자긍심을 세우기 위해 합법파업 중에도 성실협상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조선대분회는 협상타결을 위한 대학당국의 대결단을 촉구하기 위해 사회적 약자의 마지막 저항수단인 단식농성 투쟁에 돌입한다.  

대학당국은 조선대분회의 대폭 양보에 걸맞는 협상안을 제시하고 학생 불이익을 초래할 P학점 일방처리를 즉각 철회하여 비정규교수들의 생존권․교육연구권․참정권을 보장하고, 나아가 조선대의 설립정신과 민주․민립대학의 정체성을 구현하고 지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11년 2월 9일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조선대학교분회

전국 최강의 알바 부업 창업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