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니 블로그

내 인생의 주인공은 바로 나! 동천년노항장곡

슈베르트의 세레나데

댓글 0

▣ 음악/클래식

2010. 8. 2.

 

 

 

                  

           

                 

 

 

 

               Schubert's Serenade

                           슈베르트의 세레나데  

     

                            * 작곡 : 슈베르트 (Franz Schubert. 오스트리아)

                       

 

    

 

 

 

 

 

 

 

 

Nana Mouskouri

 

- 플루트로 연주 -



Gustavo Montesano 



Isaac Stern 


             
                

 

 

 

세레나데 - ' 연인을 향하여 밤에 부르는 노래' 의미...

 

 

 슈베르트는 친구와 함께 한적한 교외를 산책하다가 어느 술집에서 우연하게
세익스피어의 시를 보게 됩니다.

즉석에서 악상을 얻죠. 그리고 친구에게 묻습니다.
"세익스피어 시를 보니 얼마 전 내 곁을 떠난 테레즈와의
슬픈 사랑이야기가 악상으로 떠오르는군, 혹시 오선지 노트있나?

"그건 없지만, 내가 지금 그려줄 수는 있네."
친구는 부랴부랴 술집 메뉴판 뒷면에
오선지를 그려 슈베르트에게 건넵니다.

슈베르트는 여기에 떠오르는 악상을  단숨에 써 내려 가는 것이죠.
슈베르트 자신이 사랑의 아픔을 경험하지 못했다면
이 우울하고도 아름다운  세레나데를
우리는 들을 수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슈베르트는 테레즈라는 여자를 사랑했지만 테레즈의 부모님은
그를 탐탁치 않게 생각하죠.

테레즈는 부모님으로부터 슈베르트와 헤어질 것을 종용받고 결국,
다른 남자와 결혼합니다.

상심한 슈베르트는 밤만 되면 사랑했던 테레즈의 집근처을 배회하게 됩니다.

그녀의 집 앞,
어두운 골목길에 서서 때때로 창가를 서성이는
테레즈의 모습을 올려다보며 깊은 한숨을 토해 냈던 것이죠.

슈베르트가 살다간 31살의 짧은 삶 중에서
가장 사랑했던 여인이자, 첫사랑이었던 테레즈.

 

 

 

 



사랑한다, 사랑한다
너를 사랑한다

매일 장미꽃잎의 수만큼 너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들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이리스 커피향을 맡으며
오늘도 변함없이 기다리는
나를 향한 너의 러브메일

오늘은 어떤 무늬로 나를 기쁘게 할지
오늘은 어떤 빛깔로 나를 애태울지

늦은밤 슈베르트의 세레나데를 들으며
오늘도 변함없이
너에게로 사랑의 주파수를 보낸다

 

 

 

- 슈베르트의 세레나데를 들으며 / 김정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