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야화

soojee 2020. 1. 4. 20:40

조주청의 사랑방 야화 (93)지관이 되다

구월산 도사에게 주역을 배우고 있는 열일곱 총각 지헌은 그날도 저녁나절이 되어서야 30리나 떨어진 집으로 가려고 험한 산길을 타고 있었다. 검바위를 돌다가 지헌은 걸음을 멈췄다. 자색이 빼어난 여인이 발목을 감싸 쥐고 있다가 지헌을 보더니 눈물을 글썽이는 것이다. 발목이 삐었다는 여인을 그냥 두고 갈 수 없어 들쳐 업고 그녀가 가리키는 대로 토끼길을 따라가자 숲 속에 아담한 기와집이 나타났다.

아무도 없는 집에서 여인이 시키는 대로 찬물을 떠 와 그녀의 발목을 주물렀다. 그녀가 홑치마를 올려 희멀건 허벅지를 드러내자 지헌은 고개를 돌렸지만 하초는 뻐근하게 솟아올랐다. 그녀는 발목이 씻은 듯이 나았다며 야릇한 미소를 흘리고 주안상을 들고 왔다. 술 한잔에 몽롱해진 지헌은 그녀의 손에 이끌려 촛불을 끄고 금침 속으로 들어갔다.

지헌의 가슴은 두근 반 세근 반 쿵쿵 뛰었다. 생전 처음 여인과 함께 이불 속에 들어간 지헌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반듯이 누웠는데, 벌거벗은 여인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지헌의 옷을 벗겼다. 그녀의 화려한 방중술에 지헌은 숨이 넘어갈 지경이다. 질펀하게 운우가 지나간 후 지헌이 또 한잔 술을 받아 마시자 다시 촛불이 꺼지고 거친 숨소리가 방을 덮었다. 삼경이 되어서야 지헌은 그 여인의 집을 나와 후들거리는 발걸음으로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이튿날도 도사의 초막을 나온 지헌은 그 여인에게로 달려갔다. 그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지헌의 발걸음은 그 집으로 향했다. 그러던 어느 날, 주역책에 침을 흘리며 졸고 있던 지헌을 보며 도사가 헛기침을 했다.

“네 육신이 곪아 가고 혼은 빠져 가는구나.”

도사의 말에 지헌이 고개를 푹 숙이며 한숨을 쉬었다. 지헌도 자신이 수척해진 걸 알고 있었다. 그러나 ‘다시는 그 집에 가지 않겠다’고 다짐해도 도사집만 나오면 지헌의 발걸음은 귀신에 홀린 듯 그 여인에게로 향했다. 지헌의 눈은 흐리멍덩해지고 볼은 쑥 들어가고 팔다리는 가늘어졌다. 어느 날 도사는 주역을 덮고 정좌한 후 지헌에게 말했다.

“나는 네 일을 다 알고 있다. 오늘이 네가 살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구슬이 네 입으로 들어오면 삼켜 버리도록 해라. 그리고는 하늘을 보고 자빠져라. 전화위복이 될 수도 있느니라.”

그날 밤, 지헌은 또다시 그 집으로 가 여인과 질펀하게 운우의 정을 나눴다. 여인은 사랑을 나눌 때 구슬 하나를 입에서 입으로 주고받는 묘한 버릇이 있었다. 지헌이 그 여인의 입에서 뜨거운 입김과 함께 구슬을 받아 물었을 때 ‘오늘이 네가 살 수 있는 마지막 날’이라고 한 도사의 말이 귓전에 맴돌았다.

지헌은 구슬을 꿀꺽 삼켰다. 그러자 “꽝” 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솟구쳤다. 지헌은 너무 놀라 하늘을 보고 자빠지라는 도사의 말을 잊고 땅을 보고 엎드렸다. 정신을 차려 보니 기와집과 여자는 간 곳 없고 꼬리가 아홉개 달린 커다란 여우가 혀를 뽑고 죽어 있었다. 이튿날 도사가 말했다.

“아쉽도다. 위로 자빠졌으면 하늘을 알게 됐을 텐데 엎어졌으니 땅은 알겠구나.”

세월이 흘러 지헌은 땅의 풍수에 통달한 이름 있는 지관이 되었다더라.
 


 

 

재미있는 이야기 잘도 지었네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