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물

댓글 0

마음길 따라

2020. 9. 10.

                                          [계곡물]          

                                          바위에 물길이 생겼다.

                                          물결을 받아들여 물결무늬를 낳았다.

                                          스스로 맨얼굴 드러낸 바위.

                                          결 부드러운 유순한 표정.

                                          천년 함묵의 울음으로

                                          물살 뒤집던 바위,

                                          서로가 목소리를 낮추어

                                          거칠었던 음성을 부드럽게 매만졌다.

 

                                          스며들어 서로가 지워진,

                                          물결무늬 바위 얼굴에

                                          물결무늬 물이 흘러간다.

                                          무거운 침묵을 끊임없이 풀어낸다.

                                          수만 년 묵은 사랑으로 조잘거린다.

                                          바위의 마음이 물결무늬로 드러나서

                                          물결무늬 춤을 추며 물이 흐른다.

 

                                          계곡물 흘러가는 소리,

                                          쪽 동백꽃 둥둥 떠가는

                                          오월의 푸른 음악이 되어

                                          지상에서 가장 맑은 천상의 노래로

                                          매듭진 마음을 실실이 풀어주며

                                          곱게, 곱게 여울져 춤을 추며 흘러간다.